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삼성-SK하이닉스 특허공유 '시장주도권 강화'

IT업계 상생 모범사례… 특허분쟁 가능성 해소, 기술혁신에 집중

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서명훈 기자2013/07/03 11:00

삼성전자SK하이닉스가 반도체 관련 포괄적 특허 크로스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국내 기업간 특허 소모전으로 경쟁력을 훼손하는 일을 줄일 수 있을 뿐 아니라, 날로 치열해지고 있는 글로벌 특허괴물들의 공세에 맞설 수 있게 됐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3일 특허분쟁에 따른 불필요한 소모전을 줄이고 기술혁신에 역량을 집중하기 위해 포괄적 특허 크로스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크로스라이선스의 특허범위는 메모리반도체 일체와 시스템LSI 일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외에 특허 사용료 지급 여부와 기간 등 구체적인 계약 내용은 보안상 이유로 공개하지 않았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번 계약이 국내 IT업체간 불필요한 분쟁을 예방하는 좋은 선례가 되길 기원한다"고 밝혔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이번 계약으로 특허로 인한 잠재적인 분쟁 가능성을 해소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삼성전자는 국내에만 3만6000여건, 해외에서도 6만여건의 특허 등 총 10만 2995건의 특허를 보유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반도체 부문의 특허가 절반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SK하이닉스 역시 2만1400여건의 특허를 갖고 있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미국 마이크론이나 인텔, IBM과 이미 크로스라이선스를 했고, SK하이닉스도 램버스 등과 특허공유를 한 상황에서 국내 산업을 이끄는 양사가 처음으로 특허를 공유하게 되면서 국제 특허괴물들의 공세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틀을 마련하게 됐다"고 평가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특허괴물들을 공세에 맞서 국내 전자업계에서는 이례적으로 반도체 분야의 거의 모든 특허를 공유키로 함에 따라 다른 전자업계에서도 이같은 특허공유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삼성전자는 지난 2010년 미국 마이크론과 특허 크로스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고 SK하이닉스 역시 14년간 진행된 램버스와 특허소송을 끝내고 지난달 특허 크로스 라이선스 계약을 맺었다.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