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성동조선해양, 8년 만에 200번째 선박 인도

머니투데이방송 방명호 기자2015/09/14 17:09

재생


[머니투데이방송 MTN 방명호 기자] 성동조선해양이 2007년 첫 선박을 인도한 이래 8년만에 200번째 선박을 인도했습니다.

성동조선해양은 11만5000톤급 정유운반선 에스티아이 카나비(STI CARNABY)호를 싱가폴 나빅8(Navig8)사에 인도했다고 밝혔습니다.

중대형 선박을 건조하는 조선사들 중에서 200호 달성까지 가장 빠른 것입니다.

지난 2013년 발주된 총 10척의 시리즈선 중 세 번째로 건조된 이 선박은 길이 249.9m, 폭 44m로 평균 14.5노트로 운항할 수 있고, 에너지 효율을 높이기 위해 새롭게 개발된 선형입니다.

또, 선박평형수처리장치(BWTS)는 물론 선박 수리와 폐선 시 위험물질을 사전에 인지할 수 있도록 하는 IHM 등을 적용시켰습니다.

성동조선해양은 2007년 13척 인도를 시작으로 2010년 34척 등 연평균 30여 척에 달하는 선박을 지속적으로 인도하며 빠르게 성장해왔습니다.

수에즈막스급 탱커, 케이프사이즈급 벌커 등에서는 세계 1위 경쟁력을 유지하는 등 강세를 보이고 있으며 중대형 컨테이너선과 셔틀탱커 등도 건조하고 있습니다.

구본익 성동조선해양 대표이사 직무권한대행은 "힘든 시간들 속에서도 오로지 조선에 대한 임직원들의 열정과 애정으로 단기간에 200척 인도를 달성하게 됐다"며 "다음 인도호선은 초심으로 돌아가 201호가 아닌 1호선의 인도라고 생각하며 경영정상화에 매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방명호기자

bangmh99@naver.com

사실을 왜곡하지 않고 정확하게 전달하겠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