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단독] 농협은행 ISA 잔액 6만원…신한 23. 하나 44. 우리 64. 국민 83

머니투데이방송 권순우 기자2016/03/24 18:32

재생


< 앵커멘트 >
시중은행들이 ISA 계좌수를 늘리기에만 몰두하면서 돈이 없는 계좌 이른바 ‘깡통계좌’가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특히 가장 많은 고객을 확보했다는 농협은행 ISA의 평균 잔액은 6만원에 불과했습니다. 단독보도인데요. 권순우 기자 나와있습니다.

< 리포트 >
Q) ISA가 국민적 관심을 받으며 출시돼서 가입자가 많이 늘었다고 하는데, 가입자들은 돈을 많아 투자를 했나요?

개인종합관리계좌, ISA의 평균 잔액은 농협은행이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초기 고객을 잡기 위해 무리하게 영업을 하다보니 계좌 수는 가장 많이 확보 했지만, 질적으로는 가장 떨어진 겁니다.

농협은행의 신탁형 ISA의 평균 잔액은 약 6만원에 불과했습니다. 신한은행은 계좌당 평균 잔액이 23만원입니다.

농협은행은 금괴, 신한은행은 자동차를 경품으로 내걸며 ISA 마케팅을 벌인 결과 경품 응모만 하고 ISA를 이용하지 않는 고객도 많았던 것으로 보입니다.

Q) ISA 평균 잔액이 많은 은행은 어디가 있나요?

ISA는 액수가 너무 작을 경우 절세 효과가 적고 자산배분이 불가능해 제도 도입 취지를 살릴 수 없습니다.

계좌당 평균 잔액이 가장 많은 곳은 신탁 시장 점유율 1위인 국민은행으로 평균에 두 배가 넘는 83만원이었습니다.

저축은행 고금리 예금을 선보인 우리은행은 평균 64만원으로 두 번째로 많았습니다.

하나은행은 44만원으로 평균보다 높은 수준을 보였지만 계열사인 하나금융투자가 수익을 거의 포기한 고금리 상품 덕분이라는 평갑니다.

하나은행은 첫날 310억원을 유치했는데, 그 중 204억원이 이 상품이었습니다.

하나금융이 계열사인 하나금융투자가 부담을 떠안는 구조로 고객 유치전에 나섰다는 평가가 나옵니다.

Q) ISA의 질이 별로 좋지 않아 보이는데 이를 관리 감독해야 할 금융당국의 반응은 어떤가요?

ISA 홍보에 열을 올리고 있는 금융당국은 찬물을 끼얹고 싶지 않은 분위깁니다.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ISA 출시 첫 주 불완전판매 우려로 제도에 대한 신뢰가 손상될지 모른다는 걱정이 있었지만, 판매 추세가 점차 안정화되고 은행·증권 간에도 균형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도 ‘깡통계좌’라는 비판이 부담스러운지 개별 금융회사의 실적을 공개하지 말라며 엄포를 놨습니다.

ISA는 계좌 수수료가 아니라 잔액 기준으로 수수료를 받다보니 은행 내부적으로도 계좌수만 늘리는 것은 실익이 없으며, 고객에게도 도움이 안된다는 자성의 목소리가 높습니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고객의 선택을 받아야지 만원짜리 만들어놓는게 능사는 아니"라며 "껍데기만 만드는 식으로 하지 말고 실속 위주로 가려고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국민들의 부를 만들어주는 쪽으로 가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Q) 초반에 국민통장이나 뭐니 너무 과장이 됐던 측면이 있는 것 같은데 지금은 좀 어떤가요?

초기에 어수선했던 분위기는 다소 진정되는 분위기입니다.

첫날 90% 넘게 차지했던 은행 쏠림 현상도 점차 균형을 맞춰 가고 있습니다. 22일 기준 ISA 가입 계좌는 76만 4000좌, 가입금액은 3928억원입니다.

가입 계좌 비중은 여전히 은행이 93%, 증권이 7%로 은행이 압도적으로 높습니다.

하지만 가입 금액 비중은 은행 74.5%에서 60%로, 증권은 25.5%에서 40%로 점차 균형을 이루고 있습니다.

은행에서 판매되는 신탁형 ISA는 1원을 넣어도 가입이 가능하지만 증권사의 일임형 ISA는 모델 포트폴리오를 구축해야 하기 때문에 최소 100만원 이상은 투자를 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금융회사들은 현재까지 고객 가입 현황을 분석하며 고객들이 주로 쏠린 상품들을 중심으로 ISA 편입 상품 라인업을 개선할 계획을 가지고 있습니다.


머니투데이방송 권순우입니다.(soonwoo@mtn.co.kr)




[머니투데이방송 MTN = 권순우 기자 (progres9@naver.com)]

권순우기자

soonwoo@mtn.co.kr

상식의 반대말은 욕심이라고 생각하는 상식주의자 권순우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