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New

MTN전문가방송로 이동

연승랠리! 400% 목표 대선테마주 10선 공개! 지금확인!

대우조선, 추가지원 놓고 신경전...워크아웃설도

머니투데이방송 이민재 기자2017/03/15 18:46

[머니투데이방송 MTN 이민재 기자]
재생


[앵커멘트]
4월 회사채 만기를 앞두고 대우조선해양에 대한 추가 지원을 놓고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금융당국과 주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은 2조원 이상의 자금 지원이 필요하다는 입장입니다. 회사채 보유자와 시중은행들의 협조가 필수적인데, 이 과정에서 워크아웃 신청설도 돕니다. 보도에 이민재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대우조선해양의 회사채 만기가 다음달부터 돌아오면서 금융당국과 산업은행 등 채권단도 분주해졌습니다.

4월 4,400억 원, 7월 3,000억 원, 11월 2,000억 원 내후년까지 보면 1조3,500억 원을 갚아야 합니다.

금융당국은 신규 자금 투입과 워크 아웃 등 몇가지 안을 두고 고심 하고 있습니다.

2015년 10월 이후 4조2,000억 원을 지원하고 자체 구조조정도 이어왔지만 가시적인 효과는 아직까지 나타나지 않고 있습니다.

현재로서는 회사채 원금상환을 유예하는 조건으로 2조원 이상의 추가 자금을 지원하는 '조건부 워크아웃'이 논의 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채권단에 원금 상환 유예를 요청하되 이것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법정 관리 등도 불사하겠다는 겁니다.

워크아웃이 현실화된다면 1999년 대우그룹 사태 이후 18년 만입니다.

금융위 관계자는 "정확한 지원 금액은 정해진 것이 없다"며 "감사보고서가 나오면 구체적인 방안을 정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대우조선 임직원들이 회사 경영 정상화를 위해 자구 계획을 마련하고 있다"며 섣불리 결정할 문제가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한국거래소는 대우조선해양에 워크아웃 관련 조회 공시를 요구했습니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달 말까지 감사보고서를 내야 합니다.

금융위원회는 주 채권은행인 산업은행을 중심으로 대우조선의 유동성 상황을 점검하고 오는 23일 관련 대책을 내놓을 방침입니다.
머니투데이방송 이민재(leo4852@mtn.co.kr)입니다.

[편집: 오찬이]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뉴스총괄부장02)2077-6225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최남수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