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삼성전자, 10조원 육박한 1분기 영업익…반도체는 사상 최대

머니투데이방송 박지은 기자2017/04/07 10:59

재생

[머니투데이방송 MTN 박지은 기자]
[앵커멘트]
삼성전자가 10조원에 가까운 1분기 영업이익을 발표했습니다. 역대 두번째로 높은 수준입니다. 가격 상승세를 이어오고 있는 반도체가 실적 호조에 주요한 역할을 했다는 분석입니다. 자세한 이야기 취재기자 연결해서 들어보겠습니다. 박지은 기자


[기사내용]
삼성전자가 발표한 올해 1분기 잠정 매출액은 50조원, 영업이익은 9조9,000억원입니다.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 0.44% 증가하는데 그쳤지만 영업이익은 48%나 급증했습니다.

통상 IT업계의 비수기인 1분기에 영업이익이 9조원을 넘은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역대 기준으로 봤을 때도 이번 영업이익은 2013년 3분기에 기록한 10조1,600억원 이후 두번째로 높은 수준입니다.

영업이익률은 19.8%로 역대 최고를 기록했습니다. 지난해 기준 14.5%에 비해 5%포인트나 증가한 수준입니다.

실적 호조를 이끈 것은 역시 반도체였습니다.

업계에서는 반도체부문에서만 영업이익이 6조원을 돌파한 것으로 분석하고 있습니다. 전분기 4조9500억원보다 약 1조원 가량 영업이익이 증가한겁니다.

삼성전자가 시장 전체 점유율 절반을 차지하고 있는 D램 가격이 1분기에만 20% 가까이 오르고, 낸드 플래시 가격 역시 30% 상승한 것이 반도체부문 영업이익을 끌어올렸습니다.

플래그십 모델이 없었던 1분기였지만 IT모바일 사업부는 지난해 4분기 수준과 비슷한 2조원대의 영업이익을 올린 것으로 보입니다. 갤럭시S7를 약 900만대 정도 팔며 실적을 방어했다는 설명입니다.

디스플레이부문 역시 1조원대 영업이익을 기록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의 중소형 OLED 수요가 늘어나 실적에 긍정적인 영향을 줬다는 설명입니다.

다만 소비자 가전부문은 비수기 영향으로 전분기 대비 실적이 소폭 줄어든 것으로 분석하고 있습니다.

증권업계에서는 2분기 영업이익이 10조원을 돌파해 12조원을 기록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반도체가격의 상승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가격이 떨어지지만 않는다면 수율 개선 등에 따른 효과로 영업이익은 늘어날 수 밖에 없는 구조라는 분석입니다.

특히 오늘부터 예약판매에 들어간 갤럭시S8도 기대감을 높이고 있습니다.

따라서 올해 전체 영업이익이 50조원에 달할 것이라는 분석도 조심스럽게 제기되고 있습니다.

지난해 29조원에 비하면 약 72%나 증가하는 수준이지만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반도체 가격과 선전이 예상되는 갤럭시S8의 판매를 고려하면 불가능하지도 않다는 설명입니다.

삼성전자에서 박지은(pje35@mtn.co.kr)입니다.



<사진=뉴스1>


박지은기자

pje35@mtn.co.kr

문제는 시스템에 있고, 해답은 사람에 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