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New

New

MTN전문가방송로 이동

연승랠리! 400% 목표 대선테마주 10선 공개! 지금확인!

'버티기'에 금호타이어 매각 무산위기…법정관리설도

머니투데이방송 조정현 기자2017/06/19 19:01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박삼구 금호아시아나 회장 측이 19일 '금호' 상표권 사용 문제를 놓고 물러설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금호타이어 매각이 무산 위기에 놓였다. 산업은행 등 채권단은 매각 무산 시 금호타이어의 법정관리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산업은행은 '연매출의 0.5% 지급'을 골자로 한 상표권 사용 조건을 금호산업이 강행하기로 결정한 것에 대해 "금호타이어 인수 우선협상 대상자인 중국 더블스타가 받아들일 수 없는 조건"이라고 밝혀다.

상표권 사용 요율을 기존의 0.2%로 낮춰 달라는 산업은행 등 채권단 요구에, 금호산업은 이날 이사회를 열고 '20년간 중도 해지 없이 매출 0.5%를 사용요율로 한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해 채권단에 회신했다.

지난해 금호타이어 매출 2조 9,472억원을 기준으로, 상표권 사용 요율이 0.5%로 상향되면 더블스타는 20년간 약 2,000억원의 추가 부담을 지게 된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추가부담을 금융지원 등으로 보전해주겠다고 해도 더블스타가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박 회장 측이 경영권을 되찾겠다는 의지를 지속적으로 드러내는 상황"에서 더블스타와의 조율은 무의미하다는 설명이다.


◆'상표권' 해결 불가…법정관리 가능성↑

산은 측은 "주주협의회를 조만간 열어 대응 방안을 논의해야 하겠지만 자금지원이 불가능한 현 상황에서는 법정관리 등 강경책이 나올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금호타이어는 자력갱생이 불가능한 상황이다.

1분기 영업손실 282억원을 기록해, 한국타이어와 넥센타이어 등 경쟁사들의 실적은 지속적으로 개선되는 상황에서 홀로 역성장했다.

당장 이달 말 만기를 맞는 1조 3,000억원 어치 채권의 상환 연장이 없으면 금호타이어는 부도 위기에 직면한다.

채권단은 오는 22일 만기 연장 여부를 논의하기로 했지만 더블스타로의 매각이 무산될 가능성이 높은 상황에서 금호타이어에 대한 지원 결정을 내릴 가능성은 높지 않다.

신종 법정관리인 'P-플랜'행의 가능성도 낮다.
대우조선해양에 첫 적용된 P-플랜은 이해 관계자의 고통분담과 채무재조정 합의를 전제로 신규 자금이 투입되는 법정관리의 한 유형이다.

산업은행 관계자는 "신규 자금지원은 절대 불가하다는 게 채권단 입장"이라며 "회수가 될지 안될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채무재조정까지 하면서 P-플랜에 들어갈 이유가 없다"고 설명했다.


◆"박삼구 회장에 반드시 책임 물을 것"

산업은행은 "유일한 정상화 방안인 매각이 무산될 경우 박 회장 측에 반드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매각이 무산되면 우선 박삼구 회장의 금호타이어 경영권과 우선매수청구권 박탈이 논의된다.

채권단은 경영부실을 이유로 박 회장에 대한 대표이사 해임안을 내고 박 회장의 금호타이어 지분 우선매수청구권을 무효화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상표권 요율 인상 등의 행위가 '매각 방해'에 해당돼 우선매수청구 권리를 박탈할 수 있는지 채권단은 검토에 들어갔다.

특히 채권단은 금호아시아나그룹의 지주사인 금호홀딩스의 지분 40%를 담보로 잡고 있다.

이 담보권을 행사할 경우 박삼구 회장의 그룹 경영권이 흔들리게 된다.

이같은 채권단의 모든 압박에 대해 박 회장이 '버티기'로 일관하자 일각에서는 의구심도 제기한다.

한 재계 관계자는 "지난 2014년 STX조선해양 사태 당시 채권단의 정상화 작업이 진행되자 숨겨진 경영 부실에 대한 이른바 '고해성사'가 내부에서 무더기로 쏟아져 나왔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조정현 기자 (we_friends@mtn.co.kr)]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뉴스총괄부장02)2077-6225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최남수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