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MTN현장+]규제 참사 끝보나…외국인 방문하는데 문닫는 면세점?

머니투데이방송 유지승 기자2017/09/24 12:10


[머니투데이방송 MTN 유지승 기자]

"해외 나갔을 때 문 닫은 면세점 보셨어요?"

"외국인들이 주 고객인데 골목상권 살리기와 무슨 연관이 있습니까?"

면세점 업체 관계자들의 말이다. 이들은 정부의 면세점 의무휴업과 영업시간 규제 강화 움직임은 "산업 특성을 완전히 간과한 것"이라며 답답함을 호소했다.

현재 국회에는 면세점에 대해 대형마트와 같이 영업시간을 제한하고 의무휴업을 실시하는 내용 등이 담긴 '유통산업발전법 일부개정법률안'이 발의된 상태다.

◆ 허리띠 졸라맨 면세점…"규제 풀어줘도 힘든 판"

면세점 업계는 사드 보복 여파로 전체 매출의 약 80%를 차지하던 중국인 관광객들의 발길이 뚝 끊기면서 매출 직격탄을 입고 있다.

여기에 정부의 오락가락 정책과 특허 심사 비리가 얽히면서 서울 시내 면세점 수는 2년 새 2배(6개→13개) 넘게 늘었다. 그야말로 포화 상태다.

외국인 관광객이 크게 줄어든 것과 달리, 면세점 수가 과도하게 늘면서 적자는 물론 문 닫는 면세점까지 나오고 있다.

한화갤러리아는 제주국제공항 면세점의 영업 중단을 결정했고, 인천공항 내 입점된 롯데면세점도 임대료 부담에 특허 반납을 검토 중이다.

이외에도 △매장 면적 축소 △임원급 사원들의 연봉 반납 △자체적인 영업시간 단축 등의 사태가 속출하고 있다.

업계 1위인 롯데면세점 임원급 사원들은 연봉 10%를 자발적으로 반납하기로 했고, 두타면세점과 SM면세점은 영업 면적과 시간을 축소한 상태다.

이런 가운데 정부가 면세점에 대한 규제책을 준비하고 있어 "현실을 전혀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는 비판이 쏟아진다.

◆ 면세점 옥죄면 골목상권 살아난다?…"주변 상권 더 죽을 것"

정부가 면세점 규제에 나선 것은 골목상권을 활성화하려는 취지다. 하지만 효과가 없을 것이란 반론이 크다.

면세점은 특성상 외국인 관광객들의 거래 비중이 높고, 취급 품목이 차별화돼 있다. 이런 이유 등으로 이들 수요가 전통시장이나 중소상인에게 돌아가지 않을 것이란 분석이다.

A 면세점 업체 관계자는 "판매하는 품목이 다르기 때문에 외국인 관광객들의 소비가 줄어들 뿐, 그 수요가 전통시장으로 가지 않을 것"이라며 "오히려 면세점 주변 상권을 죽이는 역효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내국인을 상대하는 다른 유통점과는 달라 외국인 관광객들이 언제든지 와서 물건을 살 수 있도록 여건을 최대한 만들어야 한다"며 "정부의 이 같은 규제는 한국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크게 저하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대형마트 의무휴업 규제에 대한 소상공인단체의 평가가 나와 주목된다.


규제가 이뤄진 지난 5년간 소비자 불편과 불만만 가중됐을 뿐, 골목상권이 살아나지 않았다는 결론이다.

지난 21일 직능경제인단체총연합회와 골목상권살리기소비자연맹, 외식업중앙회 등 300여 중소자영업자 단체는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한 대형유통사업자와의 상생협력 공동 방안'을 발표했다.

이들 단체는 "주말 의무휴무제가 시행된 지 5년이 지났지만 골목상권과 전통시장 등은 살아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소비자들에게는 불편만 가중시켰다"고 평가했다.

이어 "오히려 의무휴업으로 온라인고 홈쇼핑, 해외기업이 실익을 봤다"며 "지금까지 대형 유통기업들과 적대적인 입장에 서 왔지만 새로운 상생방안을 찾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유지승 기자 (raintree@mtn.co.kr)]

유지승기자

raintree@mtn.co.kr

세상은 고통으로 가득하지만 한편 그것을 이겨내는 일로도 가득차 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