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New

MTN전문가방송로 이동

[단독] "가상화폐+공익"…'착한' 지역 가상화폐 확대 보급

머니투데이방송 조정현 기자2018/01/12 15:28

[머니투데이방송 MTN 조정현 기자]
재생


[앵커멘트]
여권이 투기 우려를 없앤 가상화폐를 지자체에 유통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공익 활동의 보상으로 가상화폐를 지급해 공공성을 높이고, 거래 내역을 실시간으로 분산 관리하는 블록체인 시스템으로 이른바 바우처깡 등의 부작용도 없앨 수 있다는 판단입니다. 조정현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사내용]
서울 노원구에서 다음달 1일부터 발행되는 가상화폐, 노원(NO-WON, NW)은 공익 활동의 대가로 구민들에게 지급됩니다.

예를 들어 1시간 봉사활동을 하면 700노원을 지급받아, 노원구 내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노원은 원화와 같은 가치를 갖고, 100억원 한도에서 발행됩니다.

거품을 걷어낸 가상화폐를 공익이라는 사회적 가치와 결합하는 첫 시도입니다.

노원의 거래내역은 여러 곳에 실시간 분산 관리됩니다.

블록체인으로 이른바 '바우처 깡' 등의 부작용을 없애 유통 효과를 늘리고, 시스템 운영 부담도 크게 낮출 수 있습니다.

[김태원 / '노원' 개발사 대표이사 : 바우처에서는 현금깡이라든지 상품권깡 이라든지 이런 부분이 일어나도 사후에 단속이 가능하다는 부분들이 있는데, 블록체인 기반에서는 실시간 모니터링이 가능해지기 때문에 이런 부분에서 좋은 정책이현 좋은 방향으로 나갈 수 있도록 하는 유일한 기술이지 않을까,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집권여당도 이 모델의 확대 보급 가능성을 타진하고 나섰습니다.

이같은 사회적 가상화폐가 지역 풀뿌리 경제와 시민의 공익 활동 참여를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씽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은 오는 6월 지방선거에서 '노원'과 유사한 체계의 가상화폐 보급을 경제분야 핵심 공약으로 제시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가상화폐를 낳은 블록체인 기술로 현재 중앙 집중화된 전자정부 체계를 탈중앙화해 효율성과 신뢰성을 높이는 논의도 본격화하기로 했습니다.

가상화폐와 블록체인이 풀뿌리 경제 활성화와 행정개혁의 밑거름이 될거란 기대감이 높습니다.

머니투데이방송 조정현(we_friends@mtn.co.kr)입니다.


조정현기자

we_friends@mtn.co.kr

머니투데이방송 산업부 조정현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뉴스총괄부장02)2077-6219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