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MTN전문가방송로 이동

SM엔터, 키이스트 인수…"한류 미디어 회사로 발전시켜 나가겠다"

머니투데이방송 박수연 기자2018/03/14 11:20



[머니투데이방송 MTN 박수연 기자] SM엔터테인먼트(이하 SM)가 키이스트를 전격 인수했다. 또 FNC 애드컬쳐 지분 일부를 매입하고 최대주주로 올라섰다.

14일 SM은 "키이스트의 대주주이자 최고 전략 책임자(CSO)인 배용준의 지분을 매입하는 '구주 인수방식'을 통해 인수를 진행했다"며 "배용준 역시 SM 신주를 인수해 SM의 주요 주주가 됐다"고 밝혔다.


SM은 키이스트를 인수하며 키이스트의 자회사로 있는 일본 최대 한류 방송 콘텐츠 플랫폼 사업자인 디지털어드벤쳐(이하 DA)까지 보유하게 됐다.


이번 인수를 통해 키이스트는 SM 엔터테인먼트 그룹에 통합되며 향후 SM의 글로벌 네트워크와 합쳐 시너지를 낼 것으로 보인다 .


또 키이스트와 DA가 영위하고 있던 아티스트 매니지먼트, 한류 미디어 사업, 팬클럽·공연 이벤트 사업 등은 SM의 오랜 노하우 안에서 더욱 강력하고 폭넓은 시너지를 낼 것으로 전망된다.


SM엔터테인먼트 김영민 총괄사장(CSO)은 "이번에 하나의 그룹으로 재탄생하면서 키이스트와 디지털 어드벤쳐의 강점을 더욱 살려 최고의 아티스트 매니지먼트 및 한류 미디어 회사로 발전시키겠다"며 "또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콘텐츠와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플랫폼 사업을 강력하게 전개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이날 SM은 FNC엔터테인먼트(이하 FNC)의 계열사이자 코스닥 시장 상장사인 FNC애드컬쳐의 주식 및 경영권을 구주 및 신주 인수 방식으로 인수했다. 인수 후 SM 지분율은 약 31%가 될 예정이며, FNC는2대 주주가 된다.

향후 양사는 소속된 강력한 스타 및 MC파워를 바탕으로 방송은 물론 온라인,모바일,및 해외 시장까지도 공략할 수 있는 다양한 방송,영상 콘텐츠 제작을 공동으로 추진하고, 다양한 글로벌 사업을 협력하기로 하는 전략적 제휴를 맺기로 했다.


SM엔터테인먼트 김영민 총괄사장(CSO) "이번 제휴를 통해 다양한 방송 프로그램을 공동으로 제작하고 각종 글로벌 사업들을 추진해 나가며 양사간 다양한 시너지가 창출될 것"이라며 "새로운 글로벌 라이프 스타일 사업들을 추진해 양적·질적으로 시장을 선도해 나가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박수연 기자 (tout@mtn.co.kr)]



박수연기자

tout@mtn.co.kr

머니투데이방송 산업2부 박수연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