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MTN전문가방송로 이동

[기업분석] 중국 사드보복 철회 분위기에…롯데호텔 '기지개' 켜나

머니투데이방송 이진규 기자2018/04/11 15:47

[머니투데이방송 MTN 이진규 기자]
재생


[앵커멘트]
중국의 사드보복을 철회하겠다는 약속으로 롯데호텔의 수익성 회복에 긍정적인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롯데호텔은 사드보복 철회 분위기 속에서 관광시장 다변화를 통해 빠르게 회복한다는 계획입니다. 이진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내용]
지난해 3월부터 중국 정부가 사드보복의 일환으로 한국행 단체관광을 금지하면서 롯데호텔을 찾는 중국인 관광객도 급감했습니다.

중국인 단체관광객이 급격하게 줄어들면서 롯데호텔의 매출액도 평년보다 20~30% 감소했습니다.

[문진수 / 롯데호텔 커뮤니케이션팀 매니저 : 작년에 국내외 이슈로 중국인 고객 수가 20~30% 정도 감소했습니다. 한중 관계가 개선되고 앞으로도 이런 분위기가 지속된다면 빠르게 회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사드보복 결과 롯데호텔과 리조트, 롯데면세점, 롯데월드 등을 운영하는 호텔롯데는 결국 지난해 적자 전환을 했습니다.

사드보복에 따른 롯데호텔의 수익성 악화로 기업 가치평가가 하락하면서 당초 계획했던 상장 일정도 미뤄졌습니다.

하지만 지난달 우리나라를 방문한 양제츠 중국 외교담당 정치국 위원이 경제압박을 풀겠다고 밝히면서 사드보복 철회 분위기가 한층 커지고 있습니다.

이에 롯데호텔은 한중 관광산업 정상화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현재 롯데호텔이 운영하고 있는 호텔은 국내에서 17개, 해외에서 9개 등 모두 26개입니다.

특히 작년부터 럭셔리 브랜드 시그니엘서울을 비롯해 L7강남과 L7홍대 등을 잇달아 오픈하며 국내외로 활발하게 확장하고 있습니다.

또 중국시장뿐만 아니라 중동과 동남아시아 등 관광시장의 다변화를 위한 계획도 수립하고 있습니다.

[문진수 / 롯데호텔 커뮤니케이션팀 매니저 : 중국 외에도 중동이나 동남아 지역 고객을 모시기 위해 다양한 계획을 수립하고 있습니다. 해외에 나가 있는 여러 체인들 간의 시너지를 적극적으로 활용해 다양한 고객층을 확보할 계획입니다.]

중국의 사드보복 철회로 기지개를 켤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됩니다.

머니투데이방송 이진규(jkmedia@mtn.co.kr)입니다.


이진규기자

jkmedia@mtn.co.kr

이진규 기자입니다. 중소기업 분야를 맡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뉴스총괄부장02)2077-6288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