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MTN전문가방송로 이동

[MTN현장+]최대 정치이슈된 김기식...금융개혁에 암초되나

머니투데이방송 이민재 기자2018/04/11 15:40



[머니투데이방송 MTN 이민재, 조형근 기자]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과거 행위에 대한 폭로와 비난, 해명이 연일 이어지고 있다.

야당의 십자포화식 '때리기'와 청와대와 여권의 '지키기' 가 맞물려 돌아간다.

김 원장이 금감원으로 출근한 지 10일 동안 단 하루도 조용한 적이 없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검찰에 고발하는 등 김기식 이슈를 최대한 부각시키고 있다. 어느새 중대 정치이슈가 돼버렸다. 정의당과 민주평화당도 부정적이다.

◇ 자고나면 쌓이는 논란…해명의 연속

지난 6일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김 원장이 19대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활동할 때 피감 기관 돈으로 해외 출장을 갔다"며 로비성 출장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 원장이 지난 2014년과 2015년 한국거래소, 우리은행,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의 지원으로 다녀온 미국, 유럽 등 출장을 문제 삼은 것이다.

김 원장은 곧바로 소명 자료를 통해 "공적인 목적과 이유로 관련 기관 협조를 얻어 해외 출장을 다녀왔다"며 "관련 기관에 오해를 살 만한 혜택을 준 사실도 없다"고 해명했다.

야당은 "미국•유럽 출장에 동반한 비서는 인턴"이라며 "해당 인턴은 황제외유 수행 후 9급 비서로 국회 사무처에 등록됐고 6개월만인 2016년 2월 7급 비서로 승진했다"고 공세를 이어갔다.

김 원장은 "결원이 생길 때마다 주로 내부승진을 시켰다"며 "해당 비서만 아니라 다른 인턴도 정식 비서로 승진했다"고 반박했다.

청와대도 9일 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김 원장 의혹과 관련해) 해외 출장 건들 모두 공적인 목적으로 이뤄진 것이며 적법하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김 원장에 힘을 실어줬다.

하지만 김 원장을 둘러싼 논란은 정치 후원금 문제로 옮겨 붙었다.

김 원장은 지난 2015년 조현문 전 효성그룹 부사장의 아내로부터 최고한도인 500만원의 후원금을 받았는데 5개월 뒤 국회 정무위 국정감사에서 조현준 회장에 대한 금감원 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한 것이 후원금과 연관이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았다.

김 원장은 "대학교 후배"라며 개인적인 친분으로 후원금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당시 정무위 국정감사) 속기록을 한번 보라"며 "효성 사안은 저 뿐만 아니라 문제가 있어서 효성과 관련해서 금감원 국감 때 (모두) 다 했던 사안"이라고 선을 그었다.

또 정치후원금을 임기 종료 직전에 집중적으로 사용한 것에 대한 논란도 나오고 있다.

◇ 금융개혁 가능할까...커지는 의구심

지난 10일에는 '김기식 사퇴설' 지라시가 돌기도 했다. 청와대가 직접 나서 "사실무근"이라고 서둘러 진화에 나섰지만 정치.금융권 안팎에서 사퇴론이 급부상하고 있는 것은 부인할 수 없다. 관련 기사들마다 자진 사퇴를 요구하는 댓글로 넘쳐난다.

이렇다 보니 금감원의 관심사는 모두 김기식 원장에 쏠릴 수 밖에 없다.

금감원의 최근 업무 방향이 김기식 원장의 논란을 가능한 빨리 덮을 수 있는 일에 초점이 맞춰지고 있단 이야기도 들린다. 금감원을 통해 연일 해명 자료가 나오고 있지만 이번 사태를 모두 해결하긴 역부족이기 때문이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외풍을 막을 수 있는 힘 있는 수장이 와서 기대했는데, 오히려 외풍을 불러오는 상황이 됐다"고 말했다.

분명한 건 김 원장을 향한 국민적 시선이 무척이나 싸늘하다는 점이다. 문재인 정부의 상징과도 같은 '적폐청산'의 잣대를 엄밀히 적용할 때 김 원장의 행동은 적폐에 해당된다는 게 일반적인 인식이다.

더구나 본인이 국회의원 시절 도덕성을 앞세워 피감기관을 호되게 다그쳐왔던 점을 감안하면 '내로남불'식으로 자신한테 너무 관대하다는 비판이 나올 수 밖에 없다.

금융권에선 큰 상처를 입은 김 원장이 감독기관 수장으로서의 '영'을 세울 수 있겠느냐는 회의적인 시선이 많다. 금융개혁 작업에도 차질이 빚어질 전망이다.

삼성증권 배당사고 등 현안이 산적해 있는데 모든 스포트라이트가 감독기관 수장의 진퇴에 몰려 있는 지금의 이런 상황은 지극히 비정상이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이민재 기자 (leo4852@mtn.co.kr)]

이민재기자

leo4852@mtn.co.kr

지지않는다는 말이 반드시 이긴다는 것은 아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뉴스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