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MTN전문가방송로 이동

[현장톡톡]삼성전자, 더 크고 생생한 2018년형 QLED TV 출시

머니투데이방송 강은혜 기자2018/04/17 14:49

[머니투데이방송 MTN 강은혜 기자]
재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한종희 사장이 17일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2018년형 QLED TV가 주위 환경과 콘텐츠, 기기간 연결에 구애 받지 않고 소비자에게 최고의 가치를 제공하는 '인텔리전트 디스플레이'라고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2018년형 QLED TV 출시

"꽃잎 하나하나 더 생생하게"
2018년형 QLED TV, 자연의 감동을 그대로

현장에 있는 듯한 생생한 몰입감
"초대형 TV 시대 선도한다"

"스포츠 채널 찾아줘"
인공지능으로 더 똑똑해진 TV

[박수용/ 다큐멘터리 감독:기존의 TV 화질과 완전히 다르더라고요. 올해는 더 좋아졌다고 하니까 특히 블랙 컬러가 아주 섬세하게 표현되서 굉장히 인상적입니다.]

OLED VS QLED 경쟁구도?
"소비자 선택받을 것"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사장:저희들은 어떤 경쟁에서든 지금까지 잘 해왔듯이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단지 OLED대 QLED의 싸움으로 보는 것은 범위가 좁은 것 같고..]


삼성전자가 17일 삼성전자 서울 서초사옥 다목적홀에서 2018년형 QLED TV 신제품을 공개하는 '더 퍼스트룩 2018 코리아(The First Look 2018 Korea)' 행사를 개최했다.

삼성전자는 2018년형 QLED TV를 55인치에서 82인치까지 4개 시리즈(Q6F·Q7F·Q8C·Q9F) 총 11개 모델을 상반기에 국내시장에 출시한다.

하반기에 85인치 제품 등 6개 추가 모델까지 포함하면 올해 국내시장에 총 17개 모델이 출시된다.

특히 삼성전자는 올해 QLED TV 시리즈에 75인치 이상을 중심으로 출시하며 초대형 라인업을 강화했다.

75인치 이상 초대형 시장은 매년 30~40% 이상 성장하고 있으며 올해 약 180만대 규모 이상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에 공개된 QLED TV 신제품은 TV를 보지 않을 때에는 뉴스·날씨 등 생활 정보와 그림·사진·음악 등 콘텐츠를 즐길 수 있는 '매직 스크린', TV 주변기기의 선들과 전원선까지 하나의 케이블로 대체한 '매직 케이블' 등이 특징이다.

또 인공지능 기반 음성인식 플랫폼 빅스비(Bixby)를 새롭게 적용했다.

화질도 이전 시리즈보다 한 단계 진화했다.

2018년형 QLED TV는 '인공지능 4K Q 엔진'이 5단계 알고리즘을 통해 저해상도의 영상을 4K급 영상으로 표현해준다.

삼성전자 반도체 기술력을 기반으로 한 'Q 엔진'이 영상의 신호분석·노이즈 제거·1차 디테일 개선·4K 업스케일링·2차 디테일 개선 등 5단계 과정을 통해 4K급 영상으로 전환한다.

삼성전자가 상반기에 국내시장에 출시하는 2018년형 QLED TV는 55인치, 65인치, 75인치, 82인치 사이즈로 구성돼 있으며 Q6, Q7, Q9은 평면, Q8은 커브드 디자인이다. Q6 시리즈는 279만원부터 869만원, Q7은 319만원에서 919만원, Q8은 349만원에서 579만원, Q9은 609만원에서 1049만원의 가격대가 형성돼 있다.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사장)은 "앞으로 TV는 주위 환경과 콘텐츠, 기기 간 연결에 구애받지 않고 소비자에게 최고의 가치를 제공하는 '인텔리전트 디스플레이(Intelligent Display)'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OLED TV 진영과의 경쟁에 대해서는 다소 조심스러운 반응을 보였다.

한 사장은 "단지 OLED대 QLED의 싸움으로 보는 것은 범위가 좁은 것 같다"며 "소비자들이 판단할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올해 QLED TV를 내놓으면서 디자인, 데이터 등 부문별로 소비자들의 선택을 많이 받을 수 있게 신경썼다"며 "저희들은 어떤 경쟁에서든 지금까지 잘 해왔듯이 소비자들의 선택을 받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강은혜기자

grace1207@mtn.co.kr

멋진 말 하려면 시간이 필요합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뉴스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