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2조원 규모로 성장한 P2P 대출시장…'부실 위험성 ↑'

머니투데이방송 이유나 기자2018/05/27 15:40



개인간 거래(P2P) 대출 누적 대출액이 지난해 기준 2조원을 넘어섰지만, 과도한 투자자 유치경쟁과 고금리 영업, 부족한 여신 심사 등으로 대출 부실 위험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금감원은 27일 P2P 연계 대부업자를 대상으로 한 실태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P2P 누적 대출액은 2015년말 373억원(17개사)에서 2016년말 6289억원(125개사)을 거쳐 지난해말 약 2조3000억원(183개)까지 늘어났다.

대출 금리는 신용도와 담보별로 다양했지만, 평균 금리는 12~16%의 중금리 구간이라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플랫폼 수수료는 대출 기간과 무관하게 대출 건별로 평균 3.0% 수준이다.

P2P 누적 대출액이 늘어났지만, 여신심사 능력 부족 등의 이유로 연체율과 부실률도 높아졌다.

P2P 대출의 평균 연체율(30~90일 연체)은 2.8%, 부실률(90일 이상 연체)은 6.4%지만, 부실률이 점점 높아지는 추세다. 특히 PF 담보대출의 연체율이 5.0%, 부실률은 12.3%로 높았다.

P2P 업체들의 운영현황에서도 문제점이 발생했다.

P2P 연계대부업자는 평균 임직원수는 3명에 그친 사실상 페이퍼컴퍼니로, 2명 이하가 점검대상의 67%나 차지했다.

P2P 업체의 평균 임직원수는 10.5명으로 영세한 편이고, 이중 심사인력은 3.7명 수준에 불과했다.

대출심사에 필요한 적정인력과 경험이 부족한만큼 부적격 차주에 대한 심사와 담보평가가 부실화될 우려가 크다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부동산 PF(프로젝트파이낸싱) 등 일부 고위험 대출과 관련해선 투자자 모집시 허위공시·투자위험 미공시 등 불건전 영업행위가 다수 적발됐다.

차주에게 1년 이상 장기 대출하면서 투자자에게는 3개월 등 단기로 조달받아 직전 투자자에게 원금을 상환하는 '돌려막기' 사례도 다수 확인됐다. 투자금을 분리보관하지 않는 업체도 있었다.

금융당국은 P2P의 대출금리는 중금리 수준(12~16%) 이지만, 연율 환산 플랫폼 이용로 등을 감안하면, 차주가 감당해야할 실질 금융부담은 대부업자와 유사한 고금리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일부 중소형사는 법규 인식수준이 낮아 대출계약서 필수기재사항이 누락되는 등 대부업법을 위반할 소지도 높았다.

이에 금감원은 P2P 연계대부업자의 금융위 등록여부를 확인하고, 고금리 상품은 부실위험이 높다는 점을 유의하는 등 투자에 신중해줄 것을 투자자에게 당부했다.

금감원은 연내 P2P연계대부업자 전수 실태조사를 완료하고, 허위공시 등 위규 의심업체에 대해 현장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더불어 가이드라인 개정 등 현 제도 개선을 추진하는 한편 P2P대출 관련 법률 제·개정을 국회, 금융위와 협의해 추진하기로 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이유나 기자 (ynalee@mtn.co.kr)]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