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분열·부실에 P2P 골머리…’자율규제 강화’ 먹힐까?

머니투데이방송 이민재 기자2018/05/29 16:19



한국P2P금융협회가 전임 협회장의 경력 위조와 연체율 공시 문제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가운데, 일부 P2P업체가 소비자 보호 강화를 새로운 위원회를 만드는 등 개선에 나섰다.

P2P업체인 렌딧, 팝펀딩, 8퍼센트 등 3개 업체가 29일 'P2P금융 자율규제 강화에 대한 공동성명서’를 발표하고, P2P금융 자율규제가 강화된 새로운 협회를 위한 준비위원회를 발족한다고 밝혔다.

준비위는 성명서를 통해 "P2P금융 관련 소비자 보호에 대한 우려의 시각이 점차 커지고 있다며, 자율규제 강화에 뜻을 둔 회사들이 의견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기존의 P2P금융협회는 신현욱 협회장이 취임 3개월 만에 자신 사퇴 의사를 밝히는 등 내홍을 겪은 바 있다. 신용 대출과 부동산 대출 P2P업체 간에 입장 차가 원인이다.

P2P업계 관계자는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편중 현상이 심해지자 금융당국이 오히려 P2P투자 위험성에 대해 경고 하고 있다"며 "신용대출 P2P업체 입장에선 억울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규제도 완화되는 방향이 아니기 때문에 기존 협회 무용론까지 나온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금감원은 앞서 27일 'P2P연계 대부업자 영업실태 조사'를 통해 P2P대출 유형에서 부동산 담보대출 비중이 66%로 신용대출의 17%보다 3배 이상 높다고 발표했다. 여기에 부동산PF 대출 연체율은 5%로 P2P대출 평균 연체율 2.8%의 2배에 달했다.

실제로 부동산 PF업체인 헤라펀딩은 누적 대출액만 230억 원을 넘어섰음에도 부실로 인해 지난 24일 업계 최초로 파산을 선언했다.

여기에 P2P금융협회 전임 협회장은 학력 위조 의혹으로 협회서 제명당하고 해당 회사 대표직에 물러나는 등 곤혹을 겪고 있다. 또 연체율이 90%에 육박했던 펀듀는 대표 중 한 명이 해외로 도주하고 사업장 마저 폐쇄돼 피해자만 수천 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P2P금융이 고수익을 얻을 수 있는 투자처로 주목 받기 보다, 개인신용과 소상공인 들을 위한 소액 대출로 먼저 자리잡는 게 필요하다"며 "업계가 아직 성장기인 만큼, 자정 작용을 통해 스스로 신뢰를 쌓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P2P금융 자율규제 준비위는 P2P금융 회사 도산 시 기존에 취급한 대출 채권이 완전히 절연될 수 있도록 신탁화, PF 대출을 포함한 위험 자산 대출 취급에 대한 규제, 투자자 예치금과 대출자 상환금을 회사의 운영 자금과 완전히 절연, 회원 자격 유지를 위한 외부 감사 기준 강화 등 네 가지를 주요 세칙으로 정하고, P2P업계 개션에 나서겠단 입장이다.

준비위원회 위원장을 맡은 렌딧 김성준 대표는 “전체 금융시장에서 자산의 위험도 별로 차등화된 규제를 적용하고 있는 것과 마찬가지로, P2P금융 역시 자산 별로 차등화된 위험 관리가 이루어지고 이러한 변화를 통해 기술 기반의 P2P금융이 가계부채의 질적 개선과 중소상공인에게 자금 활로를 제공하는 한 축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이민재 기자 (leo4852@mtn.co.kr)]

이민재기자

leo4852@mtn.co.kr

지지않는다는 말이 반드시 이긴다는 것은 아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