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MTN전문가방송로 이동

신한BNPP운용 "변동성 장세에는 커버드콜로 대응해야"

머니투데이방송 이충우 기자2018/06/12 20:10


신한BNPP자산운용은 최근처럼 뚜렷한 방향성없이 변동성을 보이는 장세에는 커버드콜 전략으로 대응하는 것이 적합하다는 분석을 내놨다.
신한BNPP자산운용은 금융투자센터에서 ‘신한BNPP커버드콜펀드’ 출시 2주년 간담회를 열고 그동안의 펀드 성과와 운용전략에 대해 설명했다. 이 펀드를 운용하는 박문기 매니저는 "2018년 주식시장은 장기적으로는 선진국 경기 호조에 따라 상승세가 이어질 것이며 최근과 같은 박스권 장세에서 투자 진입 시점의 고민을 덜어줄 수 있는 가장 유리한 수익구조 상품"이라고 강조했다.
커버드콜펀드는 주식을 매수하면서 동시에 콜옵션을 매도함으로써 매월 안정적인 프리미엄을 확보하면서 주가 등락에 따라 수익률이 결정되는 구조다. 상승시에는 프리미엄만큼의 수익이 발생하고, 하락시에는 매월 확보하는 프리미엄이 수익률 하락을 완화해주면서 위험을 낮추도록 설계되어 있다.
주가 상승시 성과가 콜옵션 프리미엄으로 제한되어 있지만, 매달 안정적으로 프리미엄을 확보하기 때문에 안정적인 수익을 원하는 투자자의 포트폴리오에 기본 상품으로 이 펀드를 편입하는 것을 신한BNPP자산운용은 적극 추천했다.
‘신한BNPP커버드콜펀드’는 2016년 5월 설정된 이래 작년 수탁고 1조를 돌파했고, 안정적인 성과를 바탕으로 판매 채널도 30여개로 늘어났다. 또, 상품 라인업도 국내에 이어 유럽, 홍콩으로 다양화했다. 올 들어 이익실현에 따른 환매가 늘어나면서 설정규모가 감소세를 보이고 있으나, 시장 변동성을 제어하고자 하는 니즈와 연초 이후 이어지고 있는 박스권 장세에서 양호한 성과를 보이고 있어 투자 수요는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박문기 매니저는 2018년 상반기 주식시장은 뚜렷한 방향성을 보여주지 못하고 횡보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으며 특히 1월말 금리인상에 대한 우려감이 커지면서 시장이 단기간 10%가 넘는 급락세를 나타냈으나 이후 등락을 반복하였고, 그 결과 커버드콜 전략은 재차 안정적으로 성과를 누적해나가고 있으며 지수 대비 성과도 양호하고 절대수익도 양호한 구간에 접어들었다고 설명했다. 또한 시장 급락에 따른 프리미엄 상승에 따라 확보하는 수익이 커져서 돋보이는 성과를 거둘 수 있었고 펀드의 기타손익 역시 안정적으로 유지되고 있다고 밝혔다.
펀드는 2016년 5월 설정 후 가입일자기준으로 볼 때 손실계좌가 없었음을 강조하고 반면, 지수 (KOSPI200)는 2017년 하반기 이후 가입 계좌 중 일부 손실이 발생 (최대 -6%)하였다고 부연하면서 2018년 연초 이후 지수 대비 상대적, 절대적으로 우수한 수익을 시현중이라고 설명했다.
박 매니저는 커버드 콜 전략의 기간에 따른 성과의 특성을 분석, 장기 투자 효과를 검증하여 투자기간이 길어질수록 안정적인 성과를 보여주었으며, 특히 최소 수익률이 크게 개선되었고 이는 옵션 프리미엄 수익을 매달 확보하는 커버드 콜 전략의 유효성이 높아지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1년 투자시 손실이 없었으며 최소 약 3%이상 최대 약 19% 수익을 시현하여 평균 10% 대의 수익을 창출했다는 설명이다.
실제 커버드콜펀드는 설정 이후 A클래스 기준으로 20%의 누적수익률을 기록하고 있으며, 특히 운용을 시작한 2016년 5월 이후 현재까지 1년 투자시 최소수익률 3.04%, 최대수익률 18.57%, 평균수익률 10.33%를 기록하고 있는 등 성과 측면에서도 시장의 신뢰는 탄탄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박 매니저는 커버드콜펀드 운용 2년을 맞이하여 업계에서는 드물게 직접 매니저 레터를 작성해서 고객에게 전달함으로써 고객과의 직접 소통과 신뢰 제고를 이루는 모습을 보여주었다는 평가다.
본 펀드는 신한은행, KEB하나은행, SC제일은행, NH농협은행, 우리은행, 한국투자증권 등 시중 주요 판매사에서 가입할 수 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이충우 기자 (2think@mtn.co.kr)]

이충우기자

2think@mtn.co.kr

항상 귀를 열고 듣겠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뉴스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