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MTN전문가방송로 이동

‘도쿄 지하철 사린 사건’ 옴진리교 아사하라 쇼코 사형 집행

머니투데이방송 백승기 이슈팀 기자2018/07/06 10:08




‘도쿄(東京) 지하철 사린 사건’을 주도한 옴진리교의 아사하라 쇼코(麻原彰晃·본명 마쓰모토 지즈오)의 사형이 집행됐다.

6일 일본 NHK는 아사하라 쇼코 전 교주에 대한 사형이 집행됐다고 보도했다.

아사하라 쇼코는 1989년 사카모토 변호사 가족 살해 사건과 1995년 ‘도쿄 지하철 사린 사건’을 지시한 혐의로 2006년 사형을 선고 받고 복역 중이었다.

‘도쿄 지하철 사린 사건’은 1995년 옴진리교의 신자가 교주의 지시를 받고 가스미가세키역을 지나는 3개 노선 5개 전차 내에서 맹독성 신경가스인 사린을 살포했다. 이 테러로 13명이 사망하고 6000명 이상이 부상을 당했다.

옴진리교가 저지른 여러 사건과 관련해 전 교주 아사하라 쇼코 등 13명의 사형이 확정됐고 지난 1월 모든 형사재판이 종결됐다. 사형이 집행된 것은 아시하라 쇼코가 처음이다.

옴진리교는 아사하라 쇼코가 1984년 만든 요가교실 '옴진리회'에서 출발한 '종말론' 교파로, 옴(Aum)은 '우주의 창조·유지·파괴'를 뜻하는 힌두교 주어(呪語)로서 주신은 힌두교 파괴의 신인 시바다. 옴진리교는 1995년 일본 법원으로부터 해산 명령을 받았다.

(사진:AFP=News1)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뉴스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