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MTN전문가방송로 이동

서울시-KT그룹, '저층주거지 재생사업' 공동 추진

머니투데이방송 김현이 기자2018/07/11 08:48



서울시가 KT그룹과 손잡고 저층주거지 재생사업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는 다양한 공동사업을 기획·추진한다.

주거지 재생사업을 기업의 사회공헌활동(CSR)과 연계해 더 많은 주민참여를 이끌어내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까지 견인한다는 목표다.

대규모 산업 재생이 아닌 저층주거지 재생사업에 민간 대기업이 참여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울시와 KT그룹 희망나눔재단, 서울시 도시재생지원센터는 11일 오전 서울시청 간담회장에서 '서울시 도시재생사업의 주민참여 확대와 지속가능성을 위한 상생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세 기관은 도시재생활성화지역 내 주민참여 프로그램을 공동 기획·개발·운영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창출 확대 방안을 공동 모색한다.

첫번째 프로젝트 대상지는 서울형 도시재생지역인 관악구 난곡·난향동이다.

시와 KT는 저층주거지 재생의 기본이 '고쳐서 다시 쓰는' 집수리에서 시작하는 만큼, 연내 집수리 건축학교를 설립하고 지역주민들이 참여하는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교육은 실내 인테리어와 목공기술 실습 위주로 하되, 경영·마케팅 기법 같은 교육도 함께 이뤄질 예정이다.

집수리 건축학교를 졸업한 주민들이 전문기술을 토대로 직접 집수리를 주도하고, 더 나아가 지역재생회사(CRC)를 설립·운영할 수 있도록 전 단계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지역과 주민을 중심으로 일자리와 수익을 창출하고, 이것이 다시 마을로 선순환하는 지속가능한 도시재생을 실현한다는 목표다.

이와 관련해 KT그룹 희망나눔재단은 지난달 총 상금 5,000만원의 '소셜 체인지 메이커' 공모전을 열고 난곡·난향동 도시재생사업 집수리학교에 참여할 사회적경제조직 3개팀을 선정했다.

시와 KT그룹은 난곡·난향동을 시작으로 서울시내 총 11개 저층주거지 재생사업지로 공동사업을 점차 확대해나간다는 계획이다.

대상지는 서울형 도시재생지역 중 근린재생일반형 사업지로 △성수동 △장위동 △신촌동 △상도4동 △암사동 △묵2동 △수유1동 △창3동 △불광2동 △천연충현동 △난곡‧난향동 등이 포함된다.

시와 도시재생지원센터는 이번 상생협약을 시작으로 민간기업과 함께하는 주거지 재생사업 선도모델을 발굴·추진하고, 향후 더 많은 기업의 참여를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김성보 서울시 주거사업기획관은 "사람, 사회, 문화 영역의 활동을 전개해 더 나은 미래를 실현하는 KT그룹의 사회공헌활동은 서울시의 사람 중심 도시재생사업 방향과도 부합한다"며 "향후 더 많은 기업의 사회공헌활동을 도시재생사업으로 적극 유도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김현이 기자 (aoa@mtn.co.kr)]

김현이기자

aoa@mtn.co.kr

'세상을 즐겁게', 부동산부 김현이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뉴스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