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MTN전문가방송로 이동

증시 불안에 신용융자 뚝↓...증권사들은 "더 빌려드릴게요"

머니투데이방송 이수현 기자2018/07/11 18:08

재생


[앵커]
증시가 꺾이면서 '빚을 내 투자하는' 경우가 빠르게 줄고 있습니다.상반기에 연일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던 신용거래융자 대금이 이제는 '조 단위'로 줄고 있는데요. 상반기에 신용거래를 제한하던 증권사들은이 이제는 반대로 신용고객 확보하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이수현 기자입니다.

[기사]
신용거래융자 대금이 순식간에 빠져나가면서 증권사들이 신용융자 금리 인하와 한도 확대에 나섰습니다.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10일 기준 신용융자대금은 11조 1,800억원.

한 달 전(6월 12일) 12조 6,400억원에 달했던 신용융자 대금이 이제는 1조 5,000억원 가까이 줄어든 겁니다.

신용융자로 상반기 호실적을 기록했던 증권사들은 실적 방어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상반기에는 고객별 종목별 신용융자 한도를 제한하기 바빴는데, 이제는 반대로 신용 한도를 풀고 있습니다.

삼성증권의 경우 지난 5월 20억원이었던 신용융자 한도를 신규고객은 1억원, 기존고객은 3억원으로 줄인 바 있습니다.

그런데 두달 만인 지난 9일엔 다시 신규와 기존 고객 모두 10억원까지 빌릴 수 있도록 바꿨습니다.

삼성증권은 "단기간 융자를 갚고 다시 빌리는 고객의 경우 앞서 줄어든 융자한도가 적용되다보니 빌려줄 수 있는 여력이 생겼기 때문에 한도를 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발빠르게 금리 인하에 나서는 증권사도 나타났습니다.

신영증권은 신용융자 종목군에 따라 최저 7% 수준이었던 금리를 10일부터 5.5%로 인하하기로 했습니다.

투자자들이 신용융자를 덜 이용하는 추세여서 앞으로도 한도 조정과 금리 인하가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옵니다.

한편 일각에서는 증시가 불안한 흐름을 이어가고 고객별로 마진콜이 생기는 가운데 "증권사들이 지나치게 신용 장사에 몰두하는 것 아니냐"는 곱지 않은 시선도 나옵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이수현 기자 (shlee@mtn.co.kr)]

이수현기자

shlee@mtn.co.kr

지지 않는 이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뉴스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