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SK건설, 라오스 댐 붕괴사고 지원책 마련중…안재현 사장, 직접 사고 수습

머니투데이방송 이애리 기자2018/07/25 09:56



라오스 정부가 SK건설이 시공중인 댐 붕괴사고 피해 지역을 긴급재난구역으로 선포했다. SK건설 안재현 사장은 사고 즉시 현지로 이동해 직접 사고 수습에 나섰다.

라오스 정부는 SK건설이 시공 중인'세피안·세남노이 댐' 보조댐 붕괴 사고로 여러명이 숨지고 수백명이 실종된 것과 관련해 피해 지역을 긴급재난지역으로 선포했다.

라오스 정부는 SK건설과 함께 사고 현장에 인력과 헬기, 보트, 의료장비, 구명조끼, 구호물품 등을 투입해 구조활동을 벌이고 있다.

사고와 관련해 SK건설은 이날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라오스 댐 건설현장에서 최근 수일간의 기록적 집중호우로 지난 22일(현지시간) 오후 9시쯤 본댐 2개(세피안·세남노이)와 보조댐 5개 중 보조댐 1개 상부 일부가 유실된 사실을 확인해 즉시 당국에 신고하고 댐 하부 마을 주민들을 대피시켰다"고 밝혔다.

이어 "장비와 인력을 긴급 투입해 보조댐 유실구간에 대한 긴급 복구작업에 돌입했으나 지난 5월부터 이어진 집중호우로 댐 접근 도로가 대부분 끊긴데다 폭우가 이어져 복구작업이 원활히 진행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SK건설은 "23일 새벽 3시쯤 본댐(세남노이) 비상 방류관을 통해 긴급 방류를 실시해 보조댐 수위를 낮추는 작업을 벌였다"며 "23일 오후 12시쯤 라오수 주정부에 추가유실 가능성을 통보해 주정부가 하류부 주민들에 대한 대피령을 내렸고 오후 6시 무렵 보조댐 상부 추가 유실 및 범람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이후 24일 새벽 1시30분쯤 보조댐 하류부 마을 침수 피해가 접수됐으며 아침 9시30분쯤에는 하류부 12개 마을 중 7개 마을이 침수된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안재현 SK건설 사장은 사고를 보고받은 즉시 라오스로 떠나 사고 수습에 나서고 있다. 본사에서는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려 피해 규모를 파악하고 사고 수습 등 지원책을 마련 중이다.

이어 폭우가 그치는 즉시 현장의 전 인력을 투입해 유실된 보조댐 상부층에 대한 복구 작업에 나설 계획이다.

SK건설 관계자는 "라오스 정부와 공조 하에 이번 사태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한 대책 마련에 만전을 기하는 동시에 사태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고 필요한 모든 조치를 신속히 강구해 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SK건설이 2012년 한국서부발전, 현지기업, 태국 전력회사와 합작법인(PNPC)을 구성해 수주한 사업이다. 2013년 11월 착공해 내년부터 상업운전에 들어갈 예정이었다. 건설현장 근로자수는 약 120명이며 한국인 직원은 40명이다.

이번 사고가 기록적인 폭우로 발생한 천재지변이 원인으로 추측되고 있지만 설계와 부실시공 등 문제가 없었는지 정확한 사고 원인은 추후에 전문가들의 현장 조사 이후 밝혀질 예정이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이애리 기자 (aeri2000@naver.com)]

이애리기자

aeri2000@naver.com

건설업, 부동산 업계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