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MTN전문가방송로 이동

2분기 실업급여 수급자 63만명…'역대 최대'

머니투데이방송 정희영 기자2018/09/09 09:49



올해 2분기 실업자가 사상 최대를 기록하면서 실업급여 수급자도 역대 최대 규모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한국고용정보원에 따르면 올 2분기 실업급여 지급자는 63만5004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57만4499명보다 6만505명(10.5%) 증가했다.

분기별 실업급여 지급현황을 집계하기 시작한 2009년 3분기 이래 역대 최대 규모다.

실업급여는 고용보험 가입 근로자가 실직 후 재취업 기간동안 생계불안을 해결할 수 있도록 지급되는 제도로, 구직급여와 취업촉진수당 등이 이에 해당된다. 실업급여 지급자가 많아졌다는 것은 그만큼 비자발적으로 실직상태가 된 근로자가 늘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통계청에 따르면 올 2분기 실업자는 110만5000명으로 전년동분기 107만4000명보다 3만1000명(2.9%) 증가했다. 이는 1999년 통계 집계 이후 2분기 기준 사상 최대다.

특히 실업대란은 가계경제를 책임지는 40·50대 가장들에게서 두드러졌다.

2분기 5대 실업급여 지급자는 15만8109명으로 전년동분기 13만1627명보다 2만6482명(20.1%)이나 증가해 2분기 기준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50대 수급자는 전연령대를 통틀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40대 수급자는 13만3705명으로 30대 13만2062명을 근소하게 앞질렀다. 40대 수급자는 통계집계 이후 줄곧 30대보다 실업급여 지급자가 적었지만 올 1분기 30대를 앞지른 데 이어 2분기에도 30대를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40대 수급자 증가는 최근 악화된 고용상황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대게 40대는 은퇴시기를 앞둔 50대나 구직 및 이직활동이 활발한 30대와 달리 비교적 안정적인 직장생활을 할 나이대라는 점에서 실업급여 수급자가 적었다. 하지만 최근에는 고용부진의 확산으로 40대 실업자가 크게 늘어나면서 수급자도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산업별로는 근로자가 가장 많은 제조업 분야 수급자가 12만7951명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이어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 8만2332명, 사업시설 관리·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 7만1939명, 도매 및 소매업 6만7414명, 건설업 6만7192명 순을 나타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정희영 기자 (hee082@mtn.co.kr)]

정희영기자

hee082@mtn.co.kr

최고가 아닌 최선을 다하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뉴스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