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MTN전문가방송로 이동

외환위기급 고용 쓰나미…소득주도성장 정책도 위기

머니투데이방송 염현석 기자2018/09/12 18:06

재생


[앵커]
일자리 증가수가 3,000명선으로 급감하고 실업자가 최대치로 올라가는 등 고용사정이 최악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급기야 정부도 최저임금과 52시간 근무 등 기존 소득주도 성장 정책의 핵심사안에 대한 속도조절을 시사했습니다. 그만큼 사정이 절박하다는 반증입니다. 염현석 기자입니다.

[기사]
통계청이 발표한 '8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실업자 수는 1년 전보다 13만4천명 증가한 113만3천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외환위기 직후인 1999년 136만4천명을 기록한 이후 가장 높은 수준입니다.

특히 건설과 도소매업 근로자가 많은 40대·50대에서 실업자가 크게 늘었습니다.

일자리 효과가 큰 제조업 부진으로 취업자 증가 폭도 고작 3,000명 느는데 그쳤습니다.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로 취업자 수가 1만명 가량 줄어든 2010년 1월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 : 도매 및 소매업 -12만 3천명,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 -11만 7천명, 제조업 -10만 5천명 등에서 감소했습니다.]

정부는 초비상이 걸렸습니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긴급 소집한 경제장관회의에서 외환위기급 일자리 위기의 원인으로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을 직접적으로 지목했습니다.

도소매업, 숙박·음식, 시설관리 등 최저임금 인상 직격탄을 맞은 부문에서 32만개의 일자리가 줄었기 때문입니다.

김 부총리는 공식 석상에서 처음으로 최저임금 속도조절을 당, 청와대와 협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또 근로시간 단축으로 인한 생산성 저하 등을 막기 위해 현재 3개월인 근로시간 단축 단위기간을 6개월로 조정하는 등의 방안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 탄력근로제 단위기간 조정, 최저임금 인상속도의 조절 등 시장에서 지속 제기된 이슈들에 대한 합리적인 대안을 만들겠습니다. 이를 위해 관계부처와 당, 청와대와도 협의를 시작하겠습니다.]

갈수록 추락하는 고용 현실이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 트레이드마크인 소득주도 성장론을 뿌리채 흔들고 있습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염현석 기자 (hsyeom@mtn.co.kr)]

염현석기자

hsyeom@mtn.co.kr

세종시에서 경제 부처들을 출입하고 있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뉴스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