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MTN전문가방송로 이동

'자진 폐업'까지 나온 크라우드펀딩…제도 심폐소생 시급

머니투데이방송 이수현 기자2018/09/12 18:07

재생


[앵커멘트]
'모이면 돈 된다'는 구호로 크라우드펀딩 제도가 국내에 도입된 지 한참됐지만, 정작 크라우드펀딩 업체들은 돈을 모으지 못해 고사하고 있습니다. 한 때 혁신성장의 주역으로 주목받았던 크라우드펀딩이 제 역할을 하기 위해서는 제도 개선이 시급하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이수현 기자입니다.

[기사내용]
다수의 소액투자자들이 모여 목돈을 투자하는 취지의 크라우드펀딩은 지난 2013년부터 국내에서 싹을 틔웠습니다.

그런데 초창기부터 활약했던 대표적인 크라우드펀딩 업체들은 여전히 자금난을 겪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크라우드펀딩업체 유캔스타트는 지난 7월 금융당국에 자진 폐업을 신청했습니다.

현재 국내에서 영업하고 있는 크라우드펀딩 업체는 모두 14곳인데, 진행중인 펀딩은 23건에 불과합니다.

올 들어 펀딩에 성공한 건수는 122건, 207억원 규모로, 1억원 이하의 소액 펀딩에 집중돼 있습니다.

펀딩 규모가 작을수록 중개수수료를 받는 업체들의 수익도 제한되는 구조입니다.

혁신의 주역으로 주목받았던 크라우드펀딩 업체들은 사업을 시작할 때부터 끊임없이 제도 개선에 사활을 걸었습니다.

소액 공모에 대한 금융규제가 엄격하기 때문에 증권형 크라우드펀딩 제도가 도입되기까지도 수년이 걸렸습니다.

이 과정에서 혁신의 동력은 약해졌고, 투자자들도 점차 P2P 대출 등 새로운 금융으로 옮겨갔습니다.

뒤늦게 금융당국은 지난 4월 투자한도를 2배로 올리고 사회적 기업에 대해서도 크라우드펀딩을 모집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했습니다.

마침내 오랜 제도 개선의 노력이 성과를 내고 있는 단계지만 업계에서는 추가적인 대책을 요구하고 있는 단계입니다.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최근 크라우드펀딩 활성화에 대한 강한 의지를 언급하면서 금융당국의 제도 재정비에 관심이 모입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이수현 기자 (shlee@mtn.co.kr)]

이수현기자

shlee@mtn.co.kr

지지 않는 이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뉴스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