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MTN전문가방송로 이동

"변동성 장세에 부동산ㆍ인프라 투자로 대응"

누빈자산운용ㆍ한화자산운용 간담회

머니투데이방송 이충우 기자2018/10/12 14:47

글로벌 증시 불확실성에 대한 우려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변동성 방어를 위해 인프라와 부동산 자산을 투자포트폴리오에 포함시켜야한다는 진단이 나왔다.


12일 금융투자협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제이 로젠버그 누빈자산운용 대체투자 책임자(이사)는 약세장에서 실물자산 투자가 하락리스크를 줄여줄 수 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글로벌 대체자산운용사인 누빈자산운용은 약 1,000조원을 운용하고 있으며, 글로벌 리얼에셋 펀드를 운용하는 한화자산운용에 투자자문을 하고 있다.

<제이 로젠버그 누빈자산운용 대체투자 책임자(이사)>

로젠버그 이사는 "인프라와 부동산 같은 실물자산은 장기계약과 허가권 등을 기반으로 안정적인 현금흐름을 창출할 수 있는 투자"라며 "가격 장악력이 높고, 계약된 매출이 인플레이션과 연계돼 있어 인플레이션 헷지 효과도 있다"고 전했다.


로젠버그 이사는 부동산 자산의 매력으로 안정적인 배당 매력을 지녔을 뿐만 시장 변동성 방어를 위해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을 내세웠다.

그는 상장 부동산 리츠, 인프라를 예로 들어 같은 대체자산군간에도 상관관계가 낮은 사례를 제시했다. 상관관계가 낮으면 특정자산군 가치가 떨어질 때 다른 자산군은 같은 방향으로 함께 움직이지 않기 때문에 변동성 방어에 유리하다.

로젠버그 이사는 또 "인프라자산 자체가 예상치 못한 공급과 수요 변화에 따른 변동성에 대비할 수 있는 자산"이라고 말했다. 독점적 구조, 규제산업이라는 특성상 일단 시장에 진입한 인프라자산에 대한 투자 변동성은 낮을 수 밖에 없다는 설명이다.


이처럼 부동산과 인프라 등 다양한 실물자산에 분산투자해 낮은 변동성을 추구하는 것이 최근처럼 변동성이 큰 장세에 투자대안이 될 수 있다는 진단이 나온다.


<박찬욱 한화자산운용 솔루션사업본부 매니저>
박찬욱 한화자산운용 솔루션사업본부 매니저는 "올초 미국 10년물 국채 금리가 급등했을 때 글로벌 증시는 9% 급락한 뒤 높은 변동성을 이어갔는데, 한화리얼에셋펀드는 4% 하락하는데 그친 뒤 상승세를 보였다"고 말했다. 그 요인으로 상장 인프라와 리츠를 비롯해 대체자산 우선주, 하이일드 채권 등 15개국 다양한 자산에 분산투자하고 있다는 점을 꼽았다.

또 부동산(6%), 인프라주식(5.8%), 우선주(4.7%), 채권(4.4%) 등 고정수익, 즉 인컴수익률이 높은 자산군으로 포트폴리오를 구성해 중위험ㆍ중수익 전략을 추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안정적인 현금 흐름, 인플레이션 헤지 등을 장점으로 내세워 금리인상기에 실물자산투자 펀드가 투자대안이 될 수 있다는 것이 한화자산운용 측의 설명이다. 한화자산운용은 지난 2월 '한화글로벌리얼에셋펀드'를 출시했다.

소액의 개인투자자들도 자유롭게 투자가 가능하게끔 유동성 확보 차원에서 시장에 상장된 대체자산에 주로 투자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이충우 기자 (2think@mtn.co.kr)]

이충우기자

2think@mtn.co.kr

항상 귀를 열고 듣겠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뉴스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