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MTN전문가방송로 이동

[2018 국감] 명문장수기업 확인제도 유명무실…"요건 완화해야"

머니투데이방송 박수연 기자2018/10/12 17:28

2016년도 업력별 기업 수 및 구성비 현황


한국형 히든 챔피언으로의 성장을 돕는 명문장수기업 확인제도가 도입됐지만 과도한 요건과 인센티브 부족으로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왔다.


자유한국당 김규환 의원이 중소기업중앙회로부터 받은 '2017 중소기업 가업승계 실태조사 결과보고서' 자료에 따르면 중소기업 절반 이상(56%)이 명문장수기업 확인제도에 대해 전혀 인지를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기업들 대부분이 과도한 요건(57.4%)과 실질적인 혜택 부족(19.1%) 등으로 명문장수기업 확인제도를 신청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명문장수기업으로 선정되기 위해서는 업종변경 없이 사업을 45년간 유지를 해야 하지만 통계청이 발표한 '2016년 업력별 기업수 및 구성비 현황' 자료에 따르면 업력 40년 이상 활동기업은 4,212개로 0.7%에 불과했고 업력 30년 이상 활동기업은 1만 2,106개로 2.0%를 차지했다.


김규환 의원은 "명문장수기업 확인제도는 기업의 경쟁력 강화와 존경받는 기업문화 확대를 위해 정말 필요한 제도지만 과도한 요건과 실질적인 인센티브 부족으로 유명무실한 제도로 전락하고 있다"며 "법의 실효성을 위해서라도 업력요건을 45년에서 30년으로 완화시켜 예비명문장수기업을 1만개 수준의 확대가 필요하다"고지적했다


한국중견기업연합회가 발표한 '2017 중견기업 가업승계 실태조사 결과보고서'에 따르면 명문장수기업 확인제도가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정부의 명문장수기업 육성 정책추진(41.6%), 가업상속공제제도(33.6%), 명문장수기업 확인제도 세제 혜택 부여(30.4%), 가업승계 부정적 인식개선 캠페인(28.0%)의 순으로 조사됐다.


선정기업 혜택에 대해서는 상속세 및 증여세 삭감(53.6%), 정부 포상 및 정부사업 참여시 가점(34.4%), 국내외 기업 및 제품홍보(28%), 자긍심과 명예(18.4%), 해외명문장수기업과의 정례적인 교류기회 제공(9.6%) 등 실질적인 인센티브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 의원은 "한국의 짧은 산업화 역사를 고려하면 명문장수기업 확인제도 요건을 지금보다 완화시키는 것이 옳다"며 "정부는 기업들이 명문장수기업에 대해 적극적인 관심을 갖고 유입효과를 발생시키기 위해 기업들이 현장에서 실질적으로 느낄 수 있는 인센티브 확대와 예비명문장수기업 육성정책 마련을 신속히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박수연 기자 (tout@mtn.co.kr)]

박수연기자

tout@mtn.co.kr

머니투데이방송 산업2부 박수연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