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현대차, 넥쏘 美 1호차 주인공은 친환경차 마니아

유로 엔캡 4가지 평가영역서 최고등급 획득한 세계 최초 수소전기차로

머니투데이방송 유지승 기자2018/12/30 11:11

현대차 수소 전기차 '넥쏘' 미국 첫 고객 차량 전달

미국 판매를 시작한 수소전기차 현대 넥쏘(NEXO)의 1호차 주인공이 나왔다.

현대자동차는 28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배너이(Van Nuys)에 위치한 딜러점 '키이스 현대(Keyes Hyundai)'에서 미국 첫 구매자인 토드 하크래드 씨에게 넥쏘를 전달했다고 30일 밝혔다.

하크래드 씨는 지난 15년간 전기차·하이브리드차 등 친환경차만을 운행해 왔다. 이번에 자신의 첫 수소전기차로 현대차 넥쏘를 선택하는 등 친환경차에 대한 남다른 관심을 가진 운전자다.

현대차는 미국 첫 넥쏘 고객 차량 전달을 계기로 온·오프라인에서 다양한 마케팅을 전개하며 미국 시장에서 넥쏘 알리기에 나서고 있다.

우선 이달에는 환경에 대한 관심이 높은 로스앤젤레스와 샌프란시스코 지역을 중심으로 넥쏘 옥외광고판을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

앞서 11월 26일부터 12월 2일까지 미스터 모바일(MrMobile)로 알려진 인플루언서 마이클 피셔(Michael Fisher)가 멕시코 티후아나에서 북부 캘리포니아 타호 호수까지 900마일(약 1448km)의 거리를 시승한 영상을 이달 말부터 유투브에 선보이기도 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미국, 유럽에서 인정받은 기술력과 안전성, 긴 주행거리를 갖춘 넥쏘야말로 궁극의 친환경차라는 점을 적극 알리고 있다”며 “친환경차에 대한 관심이 높은 미국시장의 다양한 소비자들에게 넥쏘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 자동차 전문 미디어 ‘워즈오토’는 ‘2019 세계 10대 엔진’에 넥쏘의 친환경 파워트레인을 선정했다. 넥쏘는 지난 10월 유로 엔캡 네 가지 평가영역에서 최고 등급인 별 다섯을 획득한 세계 최초의 수소전기차가 됐다. 이달 초에는 유로 엔캡으로부터 대형 오프로드(Large Off-Road) 차급에서 최우수 (Best in Class) 차량으로 선정됐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유지승 기자 (raintree@mtn.co.kr)]

유지승기자

raintree@mtn.co.kr

세상은 고통으로 가득하지만 한편 그것을 이겨내는 일로도 가득차 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