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삼성전자, CES에서 75인치 마이크로 LED 공개…"소자 크기 15배 축소"

집적도 4배 높여 세밀한 화질 구현 가능
한종희 "마이크로 LED 사업의 원년"

머니투데이방송 박지은 기자2019/01/07 12:02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 사업부장 한종희 사장은 이 날 전 세계 500여명의 미디어가 참석한 가운데 ‘마이크로 LED’를 적용한 75형 스크린을 세계 최초로 공개하고, AI 시대의 스크린 혁신에 대한 비전을 공유했다. 사진 =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기존 마이크로LED보다 소자 크기가 15배나 작아진 75형(인치) 마이크로 LED를 공개했다. 작년에 공개했던 146형보다 화면은 작지만 집적도는 높아져 더욱 세밀한 화질을 구현할 수 있게 됐다는 설명이다.

삼성전자는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19 개막을 이틀 앞둔 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 위치한 아리아 호텔에서 '삼성 퍼스트룩 2019' 행사를 개최했다.

삼성 퍼스트 룩은 삼성전자가 매년 자사의 TV 관련 신기술·신제품을 선보이고 미래 디스플레이 방향을 공유하기 위해 올해로 7년째 진행하고 있는 행사다.

이날 삼성전자는 전세계 500여명의 미디어가 참석한 가운데 '마이크로 LED'를 적용한 75형 스크린의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마이크로LED는 화면 크기가 작을수록 소자 크기와 간격도 작아진다. 때문에 75형 제품에는 기존 146형 더 월 대비 4배 이상 집적도를 구현하는 첨담 기술이 적용됐다.

기존 대비 약 15배 작아진 초소형 LED 소자가 촘촘하게 배열돼 더욱 세밀한 화질 구현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또 마이크로 LED 기술에는 '모듈러' 방식이 적용돼 사용 목적과 공간 특성에 맞게 다양한 사이즈와 형태로 설치할 수 있다. 이러한 스크린의 여러가지 제약을 없앤 혁신 기술을 인정받아 CES 2019에서 최고 혁신상을 수상했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는 기존에 상업용으로 주로 판매되던 '더 월'의 디자인과 사용성을 대폭 개선해 본격적인 럭셔리 홈 시네마 시장 공략에 나선다고 밝혔다.

마이크로 LED로 구현하는 '2019년형 '더 월'은 AI 기반 업스케일링을 통한 화질 최적화, 최대 2000니트 수준의 밝기 등을 통해 영상을 보다 깊이감·생동감 있게 표현해 준다.

또한 이번에 처음 선보이는 '인피니트 디자인'은 베젤이 없고 슬림한 두께를 갖춰 스크린과 벽이 마치 하나인 것 처럼 느껴지는 것이 특징이다.

이 제품은 16대9비율의 146형(4K)부터 219형(6K), 21대9의 와이드 스크린 등 소비자가 원하는 사이즈, 형태로 설치가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삼성 퍼스트 룩' 행사장에 별도의 전시 공간을 마련해 참석자들이 '마이크로 LED', 'QLED 8K' 중심의 다양한 체엄을 할 수 있도록 꾸몄다.

'마이크로 LED'존에서는 '모듈러' 방식을 적용해 집안에 설치 가능한 다양한 시나리오를 선보였다.

'QLED 8K' 존에서는 CES혁신상을 수상한 업계 최초 AI 화질 엔진 '퀀텀 프로세서 8K', 차세대 화질 규격으로 부상하고 있는 'HDR10+', '뉴 빅스비'가 적용된 스마트 기능 등을 통합적으로 전시했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한종희 사장은 "삼성전자는 '마이크로 LED' 기술을 진화시켜 75형에서 219형까지 다양한 '마이크로 LED' 스크린을 선보이게 됐다”며, "올해는 '마이크로 LED' 사업의 원년이 될 것" 이라고 말했다.
한 사장은 "앞으로도 삼성만의 차별화된 화질·반도체·AI 기술로 스크린이 중심이 되는 세상을 열어가겠다"며 "소비자들이 AI시대에 스크린을 통해 더 많은 경험과 가치를 누릴 수 있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박지은기자

pje35@mtn.co.kr

문제는 시스템에 있고, 해답은 사람에 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