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CES 2019]네이버, CES 첫선…AI·로보틱스·자율주행 선보인다

창사 20년 만에 첫 CES 참가…13종 신기술과 시제품 전시

머니투데이방송 고장석 기자2019/01/07 14:15

로봇팔 AMBIDEX와 자율주행가이드 로봇 AROUND-G(사진=네이버)

네이버가 세계 최대 가전전시회 CES 2019에 참가해 인공지능·로보틱스·자율주행·모빌리티 분야의 미래 기술들을 선보인다. CES 참가는 창사 20년 만에 처음이다.

네이버는 오는 8일부터 11일까지 3박 4일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9에 참가한다. 네이버는 지난 2013년 미래 기술을 연구하는 사내 조직 네이버랩스를 설립하고 2017년 별도 회사로 분사해 연구·개발에 투자하고 있다.

네이버는 이번 CES 2019를 통해 네이버랩스가 연구개발하고 있는 자율주행 위치·이동 통합 솔루션 'xDM 플랫폼' 등 13종의 신기술과 시제품을 선보인다.

로봇팔 AMBIDEX는 5G 이동통신을 활용해 초저지연(low latency) 기술을 구현했다. 로봇 자체의 고성능 프로세서 없이도 통신망에 연결하면 정밀한 로봇 제어가 가능하다.

실내용 AR(증강현실) 길 찾기 기술을 적용한 로봇 AROUND G도 세계에서 처음으로 선보인다. 자율주행 로봇과 AR 길찾기 기술이 접목된 이 로봇을 이용하면 대형쇼핑몰이나 공항 등 GPS가 연결되지 않은 실내에서도 증강현실로 구현된 길찾기 정보를 따라 원하는 곳까지 쉽게 길을 찾아갈 수 있다.

네이버 측은 AROUND G에 대해 "고가의 레이저 스캐너 장비없이 저렴한 센서만으로 원활한 자율 주행을 선보임으로써, 로봇 서비스의 대중화를 위한 새로운 솔루션"이라고 설명했다.

네이버는 이밖에도 자율주행에 활용할 수 있는 고정밀 지도(Hybrid HD Map)를 만들 수 있는 매핑 기술, 딥러닝 알고리즘을 활용해 카메라 하나만으로도 전방 주의와 차선이탈 경고 등을 제공하는 운전자 보조시스템 ADAS 등 모빌리티 기술도 전시할 예정이다.

한성숙 네이버 대표는 "3~4년 전 인공지능에 대한 선행 기술 연구가 현재 클로바·파파고·AI추천·스마트렌즈 등 다양한 서비스의 기반이 됐다"며 "현재의 연구개발 투자는 미래에 가치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토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고장석 기자 (broken@mtn.co.kr)]

고장석기자

broken@mtn.co.kr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겠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