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8500억 투입해 정보보호 시장 대거 키운다

정보보호 시장 규모 14조원으로 확대.. 일자리 1만개 창출 목표

머니투데이방송 이명재 기자2019/01/08 17:50



정부가 사이버보안의 중요성이 커짐에 따라 수천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국내 정보보호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시장 규모도 키우기로 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8일 과학기술관계장관회의에서 이런 내용이 담긴 민간 부문 정보보호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오는 2022년까지 4년간 8500억원의 예산을 투입하고 국내 정보보호 시장 50% 확대(2017년 9조5000억원→2022년 14조원), 일자리 1만개 창출을 목표로 했다.


최근 랜섬웨어 공격, IP카메라 해킹 등 다양한 사이버사고가 발생하면서 해킹, 안전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고 글로벌 보안 수요도 높아진다는 점에서 정부가 대책을 마련했다.


먼저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 기술로 사이버 침해 대응 체계를 고도화해 사이버위협에 대한 사전 예측, 조기 차단 능력을 확보하기로 했다.


내년부터 IP카메라 비밀번호 설정을 의무화하는 한편 IoT 취약점 점검 시스템도 구축하는 등 안전한 이용환경을 조성한다.


스마트공장, 디지털 헬스케어, 자율주행차 등 스마트화되는 전통산업의 사이버안전 기준을 마련하고 지역과 중소기업, 국민 다수가 이용하는 ICT 서비스 등 보안 취약 부문에 대한 지원도 늘릴 계획이다.


또한 정보보호 분야 제값받기에도 중점을 둔다.


과기정통부는 SW사업 대가 산정 가이드를 개정해 오랜 기간 묵은 과제를 해결하고 공정한 시장 여건을 조성하기로 했다.


관련 기업의 성장도 적극 돕는다.


스마트시티와 같은 5G 기반 ICT 융합 신서비스 분야의 우수 보안 모델을 개발, 실증해 융합보안 신수요를 창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사이버보안 빅데이터 센터를 통해 해당 기업의 신제품 개발을 지원하며 '코리아 IT 펀드' 내 정보보호 분야도 신설하는 등 정보보호 투자를 활성화하기로 했다.


데이터, 네트워크, 인공지능 등 핵심 인프라 보호 기술 연구개발 부문에 내년 619억원을 반영하고 2022년까지 AI 보안, 융합에 따른 신규 보안서비스 분야 전문인력도 양성한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계획을 기초로 매년 종합계획을 현행화하고 추진 실적 점검과 개선사항 발굴을 위한 민관 협의회도 개최할 방침이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이명재 기자 (leemj@mtn.co.kr)]

이명재기자

leemj@mtn.co.kr

일신우일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