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CES 2019] 네이버, CES 첫 데뷔…"글로벌사와 구체적 협력 논의"

자율주행·로보틱스 등 미래 기술 공개…4일간 관람객 5000여명 몰려

머니투데이방송 박수연 기자2019/01/13 17:53

네이버·네이버랩스 부스 방문객들이 로봇팔 앰비덱스의 시연을 관람하고 있다.

네이버가 세계 최대 전자쇼인 CES에 처음으로 참석해 국내외 관람객의 호평 속에 행사를 마쳤다.


지난 8일부터 11일까지 나흘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진행된 'CES 2019'에서 네이버·네이버랩스 부스는 로보틱스, 자율주행, 모빌리티 등 위치와 이동 기반의 '생활환경지능 (Ambient Intelligence)' 기술을 선보였다. 4일 동안 약 5,000명이 넘는 관람객이 몰렸다.


특히 세계 최초로 5G 브레인리스 로봇 제어에 성공한 AMBIDEX와 실내 자율주행 가이드 로봇 AROUND G의 시연 시간에는 많은 관람객들이 몰렸다.


8일 부스를 찾은 네이버 한성숙 대표는 "AMBIDEX와 AROUND G의 움직임이 날이 갈수록 자연스러워지고 있다"며 "세계 최초로 시도하는 기술임에도 안정적으로 동작하여 높은 기술적 완성도를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네이버랩스 석상옥 헤드는 "현장에서 유수 글로벌 기업관계자들을 직접 만나 온라인에서 자료로 협의하는 것과는 차원이 다른 구체적이고 실적인 협력 논의가 진행됐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협력을 위해 기술을 보여줄 수 있는 행사가 있다면 어디든 출품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모바일 매핑 시스템 'R1' 등 총 4개 제품에서 'CES 이노베이션 어워드'을 수상했던 네이버랩스는 인텔, 엔비디아, 퀄컴, P&G, LG전자, LG유플러스, SM엔터 등 부스에 방문한 다양한 기업들로부터 큰 관심을 받았다. LG전자와는 CES 기간 중 전격적으로 로봇 기술 공동 연구를 진행하는데 합의하기도 했다.


네이버는 현재 디지털 무선통신 기술 기업 퀄컴, 초정밀지도 및 위치 서비스를 제공하는 지도업체 히어(HERE), 위치기반 서비스 기업 포스퀘어 (Foursquare) 등 굵직한 글로벌 기술 기업들과 협력관계를 맺고 있다.

외신도 네이버 로봇 기술을 조명하며 호평했다. 미국의 정보기술(IT) 전문매체 씨넷은 엠비덱스를 CES 2019에서 볼 수 있는 가장 흥미로운 로봇 기술 중 하나로 선정했다. 데일리미러는 영리함과 안전성을 바탕으로 공장과 집에서 모두 사용할 수 있는 로봇이라고 평가했다.


네이버 관계자는 "이번 행사를 계기로 해외무대에서 인지도를 높이고 다양한 파트너십을 만들어 갈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박수연 기자 (tout@mtn.co.kr)]

박수연기자

tout@mtn.co.kr

정보과학부 박수연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