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단독] ESS 화재 잇따르자 정부, 공공기관에 가동중단 지시…안전성 논란 확산 불가피

산업부, ESS 설치 공공기관에 공문…안전확보까지 가동중단 명령
안전점검 받은 ESS에서도 화재…화재 원인은 미궁

머니투데이방송 박경민 기자2019/01/14 11:25

재생


앵커>
에너지저장시설인 ESS에서 지난해 화재가 잇따르자 정부가 전수조사를 벌였는데 결국 명확한 원인을 찾지 못했습니다.
다급해진 정부는 일단 공공기관에 설치된 ESS의 가동을 중단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MTN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안전성 논란의 확산이 불가피해질 전망입니다. 박경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달 24일, 산업부는 ESS 설치 공공기관에 안전확보를 위한 시정을 명한다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습니다.

많은 사람이 오가는 공공기관에서 ESS 화재가 발생할 경우 인명피해 등 대형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이유였습니다.

안전이 확인될 때까지 가동을 중단하라고 구두로 명령한 사실도 확인됐습니다.

ESS 의무설치 규정에 따라 ESS 설비를 갖춘 공공기관으로선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상황입니다.

정부는 지난해 11월 28일 ESS 화재사고에 대응해 1300여개의 국내 모든 ESS 사업장에 대해 신속한 정밀 안전진단을 실시하는 등 특별점검 TF를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하지만 지난달 22일 강원도 삼척에서 안전점검을 받은 ESS까지 불이 나면서 다급해진 정부가 공공기관부터 가동중단 명령을 내린 것으로 보입니다.

실제로 산업부는 공문에서 공공기관으로서 민간기관을 선도할 수 있도록 ESS 안전확보를 위한 시정 명령에 적극 협조해 달라고 덧붙였습니다.

ESS는 에너지신산업 육성과 재생에너지 보급 등 정책으로 급속히 확산됐습니다.

하지만 정작 ESS 보급 속도에 비해 안전 규정이나 설치 매뉴얼 등 제도를 완비하는데 시간이 걸리면서 사고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지난해에만 16건의 화재사고가 발생했지만 배터리를 비롯한 ESS 제조사는 물론 정부도 화재 원인에 대해 이렇다 할 결론을 내지 못하는 상황입니다.

업계 일각에선 정부가 까다로운 ESS 안전 문제를 국가기술표준원에 떠넘긴 채 가동 중단이라는 무리수를 두고 있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지난 연말 기준 ESS 설치 장소는 총 1,327곳. 그 중 공공기관 등 다중이용시설은 340여곳으로 전체의 약 26%에 해당합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박경민 기자 (pkm@mtn.co.kr)]

박경민기자

pkm@mtn.co.kr

검이불루 화이불치(儉而不陋 華而不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