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롯데마트 옥상에 햇빛지붕...年 소나무 4만 그루 효과

제1호 공공-민간협력 태양광사업

머니투데이방송 유지승 기자2019/01/15 08:28

사진 왼쪽부터 박진섭 서울에너지공사 사장, 문영표 롯데마트 대표이사 / 사진=롯데마트

롯데마트가 서울에너지공사와 함께 마트 옥상에 햇빛지붕을 만들어 매년 4만 그루의 소나무를 심는 효과를 창출한다.

롯데마트는 지난 14일 잠실 롯데마트 본사 7층 비전룸에서 서울에너지공사와 태양광 보급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햇빛지붕 조성으로 재생에너지 보급 확대’를 위한 제1호 공공-민간협력 태양광사업이다.

회사 측은 "국내 대표 에너지 공기업과 이뤄진 첫 번째 태양광 보급 협력사업이라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롯데마트 옥상 주차장을 활용한 태양광 발전설비 신규 설치를 통해 친환경 청정 에너지 확대 보급을 위해 노력한다.

롯데마트는 이미 지난 2009년부터 유통업체 최초로 전국 39개 점포에 태양광 발전설비를 통해 매년 4,700MWh 의 전력을 생산하고 있다.

협약을 통해 동두천점, 삼양점 등 롯데마트 전국 21개 점포에 신규 태양광 발전설비가 설치되면 발전용량 총 6MW, 연 7,600MWh 가량(7,642 MWh)의 전력을 추가 생산할 수 있게 된다.

롯데마트가 향후 60개 점포에서 매년 생산하는 전력은 총 1만 2,300MWh 수준으로 전망된다. 3,250 가구에 전력공급이 가능한 수치이자, 이산화탄소 배출량으로 환산 시 연 5,750tCO₂ 줄여 매년 소나무 4만 1,000 그루를 심는 효과와 맞먹는다고 볼 수 있다.

한편, 롯데마트는 지난 2017년 환경부, 한국환경공단과 ‘전기차 충전기 설치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해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에도 앞장서고 있다. 현재 전국 124개 점포 중 117개 점포에서 174대(급속 155대, 완속 19대)의 전기차 충전기를 운영하고 있다.

특히, 지난 11월에는 국내 유통업체 최초로 태양광을 활용한 전기차 충전소도 빅마켓 영등포점에서 개소해 운영 중이다. 이는 전기자동차 보급으로 우려되는 전력 부족은 건물 옥상의 유휴지를 활용해 태양광 발전으로 전력을 확보하고, 심야의 소멸되는 전력은 에너지저장장치(ESS)를 활용해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더 진화한 방식이다.

김창용 롯데마트 경영지원본부장은 “마트 옥상 주차장의 유휴 공간을 활용해 청정 에너지를 생산하는 것은 다음 세대에게 깨끗한 환경을 물려주겠다는 사회적 기업으로서의 역할이자 미래를 위한 당연한 결정"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유지승 기자 (raintree@mtn.co.kr)]

유지승기자

raintree@mtn.co.kr

세상은 고통으로 가득하지만 한편 그것을 이겨내는 일로도 가득차 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