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현대중, 대우조선 인수 급물살…넘어야할 산은?

머니투데이방송 이유나 기자2019/01/31 11:20

재생


앵커>
국내 조선업계 1위인 현대중공업이 2위인 대우조선해양을 인수할 것으로 보입니다. 국내 조선업계는 빅2로 재편되게 됩니다. 대우조선해양의 최대주주인 산업은행 이동걸 회장은 오늘 오후 기자회견을 통해 구체적인 내용을 설명할 예정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들어봅니다. 이유나 기자?

기자>
현대중공업그룹이 산업은행과 대우조선 인수를 위한 막판 협의를 진행 중입니다.

산업은행은 대우조선 지분 55.7%를 보유한 최대주주로, 대우조선의 지분가치는 2조1,000억원 규모입니다.

그동안 조선업계는 오랫동안 현대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빅3체제를 유지해왔습니다.

그러나 공급과잉과 가격경쟁 심화 등으로 조선업계 위기가 이어지자, '빅3'에서 '빅2'로 재편돼야 한다는 지적이 꾸준히 제기돼왔습니다.

산업은행도 일찌감치 2008년부터 대우조선해양 매각을 시도해왔지만, 번번히 무산됐습니다.

그러나 최근 분위기는 긍정적입니다.

국내 조선업황이 살아날 조짐을 보이는데다, 대우조선해양도 2017년과 작년 모두 흑자를 기록하면서 지금이 인수합병의 적기라는 평가가 나옵니다.

국내 조선업계 1위 기업인 현대중공업이 2위인 대우조선해양을 인수하면, 국내 조선업계 판도는 빅3에서 빅2로 바뀌게 됩니다.

그러나 넘어야할 산이 많습니다.

우선 대우조선에 투입된 공적자금이 걸림돌입니다.

그동안 대우조선해양 경영정상화를 위해 투입된 공적자금만 13조원에 달해, 헐값 매각 논란이 불가피하기 떄문입니다.

두 회사의 노조 반발도 문제입니다.

두회사 모두 강성노조가 자리잡고 있어, M&A 과정에서 상당한 진통이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산업은행은 오늘(31일) 이사회에서 해당안건을 상정해 논의하고, 이후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직접 기자회견을 갖고 구체적인 내용을 설명할 예정입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이유나 기자 (ynalee@mtn.co.kr)]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