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MTN전문가방송로 이동

서울시, 전기ㆍ수소차 1만4000대 추가 보급한다…11일 1차 모집 공고

올해 전기ㆍ수소차 보급 물량, 지난 10년치보다 많아

머니투데이방송 최보윤 기자2019/02/10 11:51



서울시가 올해 전기ㆍ수소차 1만4000대를 추가 보급한다. 이로써 올해 총 보급 물량이 과거 10년간 보급한 누적대수(1만 1512대)보다 많아진다.

서울시는 오는 11일부터 '전기·수소차 민간 보급사업 1차 공고'를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1차 보급량은 전기차 4964대(승용 3620, 화물 444, 이륜 900), 수소차 58대다. 신청대상은 서울시에 주소를 둔 개인, 사업장이 위치한 법인·기업, 공공기관이다.

서울시는 이번 1차 민간보급 공고에 이어 환경부 등 관계기관과 적극 협의해 국비를 추가로 신청, 배정받아 예산 확보 후 하반기에 2차 공고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올해 1만3600대의 전기차를 보급하는 것이 목표이다.

노후경유차를 전기차로 중점 전환하기 위해 전기승용차 9055대, 화물차 445대를 각각 보급하기로 했다. 대중교통의 경우 전기택시는 작년(100대) 대비 30배 늘어난 3000대, 대형버스는 작년(30대) 대비 약 3.3배 늘어난 100대를 보급한다. 생활밀착형 전기이륜차는 1000대를 보급하고 수소전기차는 작년 55대에서 올해 307대로 대폭 확대 보급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2022년까지 전기차 8만대, 수소전기차 3000대 보급을 위해 '서울 전기차 시대(2017년 9월)'및 '수소차 선도도시, 서울(2018년 10월)'계획을 수립·발표한 바 있다.

전기차 공용충전기는 작년까지 721기를 설치했고 올해에는 294기(급속 144, 완속 150)를 추가 설치해 올 연말까지 총 1015기를 설치한다.

아직까지는 보급 초기이긴 하나 수소경제 활성화에 따른 수소차 증가에 대비해 현재 운영 중인 상암과 양재 충전소의 1일 충전능력을 80여대까지 향상시키고, 차량 제작사인 현대자동차(주)와 협업해 정부(산업통상자원부)에서 추진 중인 규제 샌드박스등의 제도를 활용하는 등 수소충전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최근 미세먼지에 대한 시민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친환경차에 대한 수요가 크게 늘고 있다"며 "서울의 대기질 개선과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친환경차 보급을 확산해 시민의 환경권을 실현하는 것은 물론 이용 시민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충전 인프라 확충에도 더욱 힘써 나가겠다"고 말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최보윤 기자 (boyun7448@naver.com)]

최보윤기자

boyun7448@naver.com

장미를 건넨 손엔 장미 향이 남는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