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MTN전문가방송로 이동

환경부, 1회용품 사용 억제 칼빼든다...배달음식도 검토


머니투데이방송 유지승 기자2019/02/12 18:11

환경운동연합 회원들이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플라스틱 제로 선언' 캠페인을 하고 있다.


환경부가 1회용품 사용을 줄이기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선다.

배달음식 업종까지 들여다 볼 방침이어서 규제 범위에 관심이 쏠린다.

12일 환경부는 1회용품 사용저감 로드맵 마련하고, 택배 등 유통포장재의 과대포장 방지 기준을 제도화하는 등의 계획을 발표했다.

이르면 올 상반기 내 실태조사를 완료하고, 1회용품을 다회용품이나 대체제로 전환할 수 있는 방안을 내놓을 예정이다.

특히 이번 대책 마련을 위해 '배달 앱' 업체들과 조만간 논의를 진행할 것으로 알려져 배달음식에도 규제가 이뤄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환경부 관계자는 "환경보호를 위해 1회용품 사용 억제를 위한 전반적인 방안을 검토할 것"이라며 "규모가 큰 배달음식의 1회용품을 줄일 수 있는 방법도 찾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일각에선 다회용기 수거, 친환경적 1회용품 도입으로 인해 자영업자와 소비자 부담이 늘어날 수 있는데 대한 우려도 제기된다.

환경부 측은 "늘어나는 1회용품 사용에 따른 환경 파괴 문제가 심각한 상황"이라며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는 다양한 대안을 강구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정부는 커피 전문점과 패스트푸드점 내 일회용 플라스틱 컵과 마트, 슈퍼에서 비닐봉투 사용을 금지했다.

그럼에도 배달 음식 선호와 편의를 추구하는 수요가 늘면서 점차 1회용품 사용량이 증가하고 있어 대책 마련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유지승 기자 (raintree@mtn.co.kr)]

유지승기자

raintree@mtn.co.kr

세상은 고통으로 가득하지만 한편 그것을 이겨내는 일로도 가득차 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