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MTN전문가방송로 이동

정부, 발전용 수소 연료전지 지원·연구개발 강화 나선다

수소 연료전지 제조사, 발전사 등과 간담회
다각적 지원으로 규모의 경제 실현…2040년 설비용량 8GW 목표

머니투데이방송 박경민 기자2019/03/06 09:10

산업통상자원부는 5일 서울 한국생산성본부에서 발전용 연료전지의 발전방향과 육성 전략 마련을 위한 ‘발전용 연료전지 업계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간담회에서는 기존에 설치·운영중인 수소 연료전지의 운전 상황과 연료전지 유형별 발전효율 등 기술 현황을 공유하고 국제 선도산업으로 성장 가능성이 검토했다.

정부는 수소 연료전지 발전을 수소경제 활성화의 한 축으로 삼고 국내기준 2022년 설비용량 1GW, 2040년 8GW를 보급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규모의 경제를 실현해 현재 다른 신재생에너지 발전원에 비해 높은 설치비와 발전단가를 각각 35%, 50% 떨어뜨리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5일 서울 한국생산성본부 회의실에서 발전용 연료전지의 발전 방향 및 육성 전략을 마련하기 위해 열린 '발전용 연료전지 업계 간담회'에서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정부와 업계는 수소 연료전지 주요 부품의 국산화와 협력 중소기업 육성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아울러 국내에 설비 생산공장 건설을 비롯한 투자계획과 해외 수출 가능성에 대한 논의도 이뤄졌다.

발전용 수소 연료전지에 대한 연구개발 추진방향과 초기 시장 육성, 기술개발을 위한 지원 방안에 대한 산업부의 설명도 진행됐다.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따르면 정부는 연료전지 전용 LNG 요금제를 신설하고, 연료전지에 적용되는 신재생에너지 보조금(REC) 비중을 유지해 투자 불확실성을 제거할 방침이다.

중장기적으로는 그린수소를 활용한 연료전지 발전에 REC를 우대하고, 안정적으로 사업 추진을 지원하기 위한 20년동안 고정된 가격으로 수소 연료전지 발전으로 생산된 전기를 구매해주는 장기고정가격계약제도 도입도 검토하기로 했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발전용 연료전지의 발전방향과 취지에 공감하며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수준과 시장점유율을 확보하기 위해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히면서도 아직 초기인 연료전지 시장이 성장할 수 있도록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주영준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은 “연료전지는 수소차와 함께 수소경제 선도국가로 도약하기 위한 핵심축인 만큼, 향후 정부지원을 신설·강화하고 기술개발 사업을 확대할 것”이라며 “특히 중소·중견기업과 연구기관, 대학 등이 협업하여 기술 완성도를 높이고, 연료전지 분야의 고급인력을 지속적으로 양성하여 수소경제 이행 기반 및 산업생태계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박경민 기자 (pkm@mtn.co.kr)]

박경민기자

pkm@mtn.co.kr

검이불루 화이불치(儉而不陋 華而不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