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블랙홀 실제 모습 공개에 네티즌 반응은? '아인슈타인 대단해-인터스텔라 생각나'

머니투데이방송 백승기 이슈팀 기자2019/04/11 02:48



이론으로만 제기됐던 '블랙홀'(Black hole)의 실제 모습이 공개되자 네티즌들이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10일 이벤트 호라이즌 망원경(EHT·Event Horizon Telescope) 프로젝트 연구진은 전파망원경 8개로 구성된 EHT를 통해 처녀자리 은하단 중심부에 있는 'M87' 거대은하 가운데에 있는 '초대질량 블랙홀'을 관측하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공개된 블랙홀은 지구에서 5500만 광년 거리에 있는 처녀자리 은하단에 속한 초대질량 블랙홀 ‘M87’로, 질량이 태양의 65억 배, 지름은 160억㎞에 달한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아인슈타인 대단하다”, "영화 인터스텔라가 생각난다”, “블랙홀을 볼 수 있다니 놀랍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EHT'는 블랙홀을 포착하기 위해 전세계 곳곳에 있는 전파망원경을 마치 하나의 망원경처럼 연결하는 가상 망원경을 만드는 프로젝트이자 가상 망원경의 이름이다.

연구진은 지난 2017년 4월5~14일까지 6개 대륙에 있는 8개 망원경으로 관측을 시작했다. 그 결과, 서로 다른 망원경을 통해 들어온 블랙홀의 전파신호를 컴퓨터로 종합분석해 이를 역추적하는 방식으로 블랙홀의 모습을 영상에 담는데 성공했다. EHT의 원본 데이터를 영상으로 바꾸기 위해 독일 막스플랑크 전파천문학연구소(MPIfR)와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MIT) 헤이스택 관측소에 있는 슈퍼컴퓨터를 이용했다.

관측자료 보정과 영상화 작업 등을 통해 연구진은 M87의 초대질량 블랙홀 구조와 중심부의 어두운 지역인 블랙홀의 그림자를 발견했다. 연구진은 M87의 이벤트 호라이즌이 약 400억km에 걸쳐 드리워진 블랙홀의 그림자보다 80% 작다는 것을 밝혔다.

1915년 알버트 아인슈타인은 어떤 물체가 존재하면 그 주변 시공간은 그 물체의 질량에 영향을 받아 휘고 질량이 크면 클수록 주변 시공간이 더 많이 휘어져 더 큰 곡률을 갖게 된다'는 일반상대성이론을 발표했다. 이후 1919년 영국 천문학자 에딩턴과 두 탐험대가 개기일식 때 태양 주변 빛이 1.61초 휘는 것을 관측해 일반 상대성이론을 검증했다. 상대성이론이 검증된지 딱 100년이 되는 올해 이 상대성이론을 진짜 증명하게 된 것이다.

블랙홀 관측에 동원된 '가상 망원경'은 파리의 카페에서 뉴욕에 있는 신문의 글자를 읽을 수 있을 정도로 높은 민감도와 분해능을 가지고 있다. 이런 가상 망원경은 지구의 자전을 이용해 합성하는 기술로, 1.3밀리미터(mm) 파장 대역에서 지구만한 크기의 망원경이 된다. 이런 가상 망원경을 초장기선 전파간섭계(VLBI)라고 한다.

가상 망원경에 동원된 전세계 8개 망원경은 △아타카마 밀리미터/서브밀리미터 전파간섭계(ALMA) △아타카마 패스파인더(APEX) △유럽 국제전파천문학연구소(IRAM) 30m 망원경 △제임스 클러크 맥스웰 망원경(JCMT) △대형 밀리미터 망원경(LMT) △서브밀리미터 집합체(SMA) △서브밀리미터 망원경(SMT) △남극 망원경(SPT)이다.

(사진:EHT 누리집 제공)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