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삼성· LG전자, 보급형 스마트폰 출격…중저가 시장 공략

삼성전자, 지난 10일 태국 방콕서 '갤럭시A70, A80' 신제품 공개…"신흥시장 공략"
LG전자, 다음 주 보급형 스마트폰 'LG X4' 출시

머니투데이방송 강은혜 기자2019/04/20 09:02



삼성전자와 LG전자가 기술력과 가성비를 앞세운 보급형 스마트폰을 내놓으며 중저가 시장에 힘을 주고 있다.

특히 그동안 프리미엄 스마트폰에서만 체험할 수 있었던 남다른 혁신 기능을 보급형 스마트폰에 시도하면서 젊은 소비자 층을 공략하고 있다.

먼저 삼성전자는 이달 초 보급형 라인 '갤럭시 A시리즈' 신제품을 선보이며 신흥시장 공략에 나섰다.

현지시간으로 지난 10일 삼성전자는 태국 방콕에서 'A 갤럭시 이벤트'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이탈리아 밀라노, 브라질 상파울루에서도 동시 진행됐다.

트리플 카메라가 탑재된 'A70'과 갤럭시 시리즈 최초로 앞뒤로 회전하는 '로테이팅 카메라'가 탑재된 'A80'이 공개됐다.

A80의 스마트폰 후면에 4,800만 화소 기본 카메라와 3D 심도 카메라, 초광각 카메라를 탑재했다. 사용자가 셀피 촬영을 위해 모드를 전환하면 후면 상단이 위로 올라가면서 카메라가 전면 방향으로 자동 전환된다. 사용자는 ‘갤럭시 A80’ 로테이팅 카메라로 셀피 모드에서도 후면과 동일한 고화질의 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

또한 '갤럭시S10 5G' 모델에서 제공하는 '3D 심도 카메라'를 활용한 '라이브 포커스 동영상'과 AR 기반으로 물체의 길이 등을 측정하는 간편 측정 기능도 탑재됏다.

이밖에도 모바일 보안 플랫폼 녹스(KNOX)를 기반으로 한 지문인식 센서가 전면 디스플레이에 탑재되어 지문 정보로 비밀번호 없이 웹사이트나 서비스 로그인이 가능한 삼성 패스를 지원한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 사장은 "누구나 최신 기술을 누릴 수 있도록 갤럭시A 시리즈를 만들어왔다"며 "새로운 갤럭시A 신제품들은 혁신이 일상이 되는 무한한 가능성의 세상으로 이끌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A70'은 인도네시아에서 오는 26일 출시될 예정으로 현재 사전 예약에 돌입했다.

삼성전자는 현재 '갤럭시 A' 시리즈와 인도 시장 맞춤형인 '갤럭시 M'으로 중저가 스마트폰 라인을 통합해 시장 공략 집중도를 높이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LG전자도 다음 주 보급형 스마트폰인 'LG X4'를 국내 출시할 예정이다.

외신 등에 따르면, 5.7인치 화면 사이즈에 3GB램과 32GB스토리지가 탑재되고 근거리무선통신(NFC)이 지원되는 것으로 점쳐진다.

또 최대 32비티 192킬로헤르츠까지 고해상도 음원을 지원하는 하이파이 쿼드 DAC이 탑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삼성과 LG전자가 프리미엄폰 못지 않은 신기술들을 보급형 스마트폰에 탑재하고 있는 것은 중국업체들을 의식했기 때문이다.

중저가 스마트폰 시장은 가격 경쟁력을 앞세운 화웨이와 샤오미 등 중국업체들의 영향력이 상대적으로 커 삼성과 LG전자가 고전하고 있다.

두 회사는 촘촘한 라인업과 경쟁력 있는 모델을 앞세워 중저가 시장 점유율을 확대하고, 이를 기반으로 프리미엄폰 시장을 지키겠다는 전략이다.





강은혜기자

grace1207@mtn.co.kr

안녕하세요 머니투데이방송 강은혜 기자입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