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한진그룹, 조원태 신임 회장 선임…3세 경영 본격화

"고 조양호 회장 경영 공백 최소화…현장 중심 경영 역점"

머니투데이방송 김주영 기자2019/04/24 17:23

사진:조원태 한진 신임 회장(사진:대한항공 제공)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이 한진그룹 회장에 취임한다.


한진그룹 지주회사인 한진칼은 24일 오후 이사회를 열고 한진칼 사내이사인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을 한진칼 대표이사 회장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조 신임 회장은 한진그룹의 대표로서 경영을 이끄는 막중한 역할을 맡게 됐다. 한진그룹 측은 "고 조양호 회장의 지분 정리가 아직 안됐지만 그것과 상관없이 조 신임 회장이 앞으로 그룹 경영 전반에 관여하게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진칼 이사회는 "고 조 회장의 리더십 공백을 최소화하는 한편 안정적인 그룹 경영을 지속하기 위한 결정"이라며 "그룹 창업 정신인 수송보국을 계승·발전시키고, 한진그룹 비전 달성이 차질없이 이뤄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조 신임 회장은 이날 이사회에서 "선대 회장님들의 경영이념을 계승해 한진그룹을 더욱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며 “현장중심 경영, 소통 경영에 중점을 둘 계획"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조 신임 회장은 2003년 8월 한진그룹 IT 계열사인 한진정보통신의 영업기획담당으로 입사했으며, 2004년 10월 대한항공으로 자리를 옮겨 경영기획팀, 자재부, 여객사업본부, 경영전략본부, 화물사업본부 등 주요 분야를 두루 거쳤다.


조 신임 회장은 2017년 대한항공 사장에 취임한 이후 델타항공과의 태평양노선 조인트벤처 출범, 아시아·태평양항공사협회(AAPA, Association of Asia Pacific Airlines) 사장단회의의 개최 등을 이끄는 등 변화와 혁신을 주도해왔다는 평가다.

또한 사내 소통의 보폭을 넓히며 조직문화 개선에 앞장서는 한편 노동조합과의 적극적 대화 노력을 토대로 발전적 노사관계 정립에 기여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조 신임 회장은 이번 회장 취임에 따라 오는 6월 1일부터 3일까지 서울에서 열리는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연차총회 의장직도 맡게 될 예정이다.


한편 행동주의펀드 KCGI(일명 강성부펀드) 산하 투자목적회사인 그레이스홀딩스가 한진칼의 주식 지분을 종전 12.80%에서 14.98%로 늘렸다고 24일 공시했다. 변동 사유는 "단순 추가취득"이다.


KCGI는 그레이스홀딩스를 통해 지난해 11월부터 한진칼 지분을 사들여 2대 주주에 올랐으며 한진그룹을 상대로 지배구조 개선 등을 요구해왔다. KCGI의 지분이 증대된 가운데 한진가가 경영권 안정을 위해 어떤 행보를 보일지 주목된다.

현재 조 신임 회장이 보유한 한진칼 지분은 2.34%에 이르며 그 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등의 지분도 각각 약 2.3% 이다. 조 신임 회장이 경영 전면에 나선 가운데 고 조 회장이 보유하던 한진칼 지분 17.8%의 상속이 순조롭게 이뤄지지 않는다면, KCGI의 영향력이 더 커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머니투데이방송 MTN = 김주영 기자 (maybe@mtn.co.kr)]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