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MTN현장+]김현미 국토장관 텃밭 '고양' 신도시 호재…광명·고촌 고배

고양시 '미분양' 쌓였는데…지역구 '고양시' 쏠림 대책 비판도

머니투데이방송 최보윤 기자boyun7448@naver.com2019/05/08 07:30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정부가 추가 3기 신도시 후보지로 경기도 고양 창릉과 부천 대장을 선정하면서 '수도권 30만가구' 공급 계획' 발표를 마무리지었다.

유력한 신도시 후보지로 거론되던 곳들은 줄줄이 고배를 마신 반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의 '텃밭'인 고양에는 신도시 지정과 함께 통 큰 교통망 확충 계획이 담겨 희비가 엇갈렸다.

국토교통부는 7일 '수도권 주택 30만가구 공급'의 일환으로 3번째 택지 개발 계획을 발표했다.

앞서 지난해 9월과 12월 1~2차에 걸쳐 19만가구 공급 계획을 밝힌 데 이어 이번에 11만가구 공급 계획을 내놓은 것이다.

지난해 12월 2차 발표 당시 남양주 왕숙(7만9000가구)과 하남 교산(3만2000가구), 인천 계양(1만7000가구) 등 3곳이 신도시 후보지로 지정됐고, 이번에 고양 창릉(3만8000가구)과 부천 대장(2만 가구)이 추가 선정됐다. 과천(7000가구)은 155만㎡ 규모의 대규모 택지 개발이 추진되지만 통상 330만㎡ 이상을 신도시로 보고 있어 신도시로 분류되지 않게 됐다.

신도시 주택 분양은 2022년 시작돼 2028년 입주가 완료될 전망이다. 신도시는 주택 공급과 함께 교통망 확충도 추진되기 때문에 지역 주택시장에는 확실한 호재로 인식된다.

이번에 신도시로 추가 선정된 고양시에는 지하철 '고양선'(가칭)을 신설하기로 했다. 고양선은 서울 은평구 신사동에 있는 '새절역(6호선)'에서 7개 역을 만들어 고양시청까지 연결토록 할 계획이다. 중간에 3호선과 경의중앙선이 있는 '대곡역'도 포함돼 3개 노선이 연결되는 구조이다. 또 개발 예정인 GTX-A 노선과 대곡소사선도 '대곡역'을 지나게 된다.

여기에 지하철 신설역을 간선급행 버스인 BRT와 연결하는 사업도 추진된다. 이렇게 되면 고양 창릉 신도시에서 여의도까지는 25분, 용산까지는 25분, 강남까지는 30분이면 이동 가능해진다는 것이 정부 설명이다.

'통 큰' 선물에 고양시는 벌써부터 들뜬 분위기다. 이날 기자가 찾은 한 공인중개사는 "7일 신도시 발표 직후 문의가 빗발친다"며 "이 곳은 서울과 접근성이 좋아 은평구나 마포구 등에서도 이주를 많이 오는 곳"이라고 말했다. 신도시 분양이 흥행에 성공할 수 있는 입지라며 개발에 대한 기대감도 내비췄다.

고양 창릉과 함께 신도시로 지정된 부천 대장은 급행 버스가 핵심 교통 대책이다. 국토부는 공항철도와 5·9호선이 지나고 대곡소사선이 정차할 예정인 김포공항역부터 부천종합운동장역까지 연결 될 수 있도록 일명 '슈퍼(super)-BRT'를 설치하기로 했다. 소사로 확장과 고강IC, 서운IC 신설 등으로 사당까지 30분대로 연결하겠다는 계획도 내놓았으나 고양시에 비해면 다소 빈약한 수준이다.

신도시 개발의 성패는 교통망 확충에 달렸다 할 정도로 중요한 문제이지만, 일각에서는 고양시에 과도한 대책을 내놓은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한 부동산업계 관계자는 "고양은 미분양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곳"이라며 "신도시 개발로 인한 공급과잉 문제는 지역사회에 또 다른 부담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고양은 국회의원 출신 김현미 국토부 장관의 지역구라는 점에서 곱지 않은 시선도 제기된다. 앞서 지난 3월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미분양관리지역 지정 요건을 충족한 고양시를 돌연 관리 대상에서 제외한 데 이어 서둘러 발표된 추가 3기 신도시 후보지에 고양시가 포함되면서 이같은 비판적 눈초리는 더욱 확산됐다. 당초 정부는 6월 말까지 추가 신도시 지정을 하겠다고 했으나 두 달 여 앞선 지난 7일 '깜짝' 발표에 나서기도 했다.

그동안 유력 신도시 후보지로 거론됐으나 지구 지정에서 빠진 광명·시흥이나 김포 고촌, 안양 등 지역 주민의 불만도 상당하다.

이와 관련해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신도시 후보지를 선정하면서 주변 지역 영향 등을 충분히 검토했다"며 "광명이나 고촌 등 일부 유력 후보지로 거론되던 곳들은 검토 대상도 아니었다"고 선을 그었다.

발표 시기를 앞당긴 것과 관련해서는 "올 상반기 안에 발표하기로 한 데다 지자체와 협의가 조기 완료된 데 따른 것"이라며 "앞당긴 것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내년 4월 총선을 준비 중인 김 장관은 '지역구인 고양시에 유리한 정책을 펼치는 것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에도 귀기울여야 할 시점이다. 김 장관은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지역구로 복귀하려 했지만 후임 장관 인선 작업이 지연되면서 장관직을 유지하고 있는 상황이다.


최보윤기자

boyun7448@naver.com

장미를 건넨 손엔 장미 향이 남는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