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3기 신도시' 건설업계엔 일감확보 긍정, 주택시장은 악재


머니투데이방송 문정우 기자mjw@mtn.co.kr2019/05/08 11:47

재생


앵커>
정부가 3기 신도시 2곳을 추가로 발표하면서 건설업계는 전반적으로 반기는 분위기입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가라앉은 청약 열기로 인해 수익성 저하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습니다. 문정우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가 경기도 고양 창릉과 부천 대장을 비롯한 3기 신도시 추가 계획을 발표하면서, 당초 구상했던 30만가구의 신규 택지지구 공급안 그림이 모두 그려졌습니다.

[김현미 / 국토교통부 장관 : 30만호의 입지를 확정했습니다 신도시 5곳의 경우 2022년부터, 중소규모 택지의 경우 2020년부터 주택이 분양됩니다.]

3기 신도시 개발로 주택에 이어 토목·인프라까지 일감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면서 가뜩이나 먹거리 고민에 한창이던 건설업계는 일단 환영하는 분위기입니다.

[건설업계 관계자 : 향후 지속적으로 공급 물량이 확충되고 시장이 안정화가 이뤄진다는 측면에 있어서는 긍정적인 요인도 있어 보입니다.]

건설사들은 오래된 주택 브랜드도 새롭게 바꿔 앞으로의 주택 사업에 집중하겠다는 계획입니다.

하지만 기대와 함께 우려도 공존합니다.

후분양 등 투기수요 근절대책이 더욱 강화될 수밖에 없는 데다, 서울에 더 가까운 3기 신도시를 분양받으려는 수요가 많아지면 단기 분양시장에는 악재가 되기 때문입니다.

3월 수도권에서는 1만여가구가 넘는 미분양아파트가 나왔는데, 서울에서는 계약금 비중을 낮추고 중도금 대출까지 지원하는 현장까지 등장할 정도입니다.

[김덕례 / 주택산업연구원 실장 : 분양원가 공개를 확대한다거나 후분양 도입을 활성화하는 측면에서의 규제들이 강화되고 있기 때문에 주택사업자들은 기존보다 주택사업을 통한 수익구조 맞추는 것이 더 어려워질 수밖에 없고….]

건설부동산시장이 불황에 접어든 가운데, 3기 신도시가 이득이 될지 악재가 될지 건설사들의 고민은 갈수록 깊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문정우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