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인스타·유튜브에서 쇼핑까지…e커머스 확장하는 글로벌 플랫폼

인스타그램, 쇼핑태그·앱 내 결제 기능 선보여…유튜브, 쇼핑 링크로 e커머스 확장

머니투데이방송 고장석 기자broken@mtn.co.kr2019/05/14 08:17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 글로벌 플랫폼이 e커머스 분야 확장에 나서면서 국내 업계에도 긴장감이 흐르고 있다.

구글은 수익성을 높이기 위해 5월부터 미국 지역 유튜브 동영상 하단에 ‘쇼핑링크’를 노출하고 있다. 이곳에서는 추천하는 상품과 가격이 표시되는데, 링크를 클릭하면 구매를 위해 구글의 온라인 배송 서비스 플랫폼 ‘구글 익스프레스’로 연결된다.

IT 전문지 더 인포메이션(The information)에 따르면 구글은 향후 구글 익스프레스의 브랜드를 ‘구글 쇼핑’에 통합해 e커머스를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유튜브가 세계 최대 동영상 플랫폼인 만큼, 쇼핑링크가 정식 출시되고 구글 쇼핑과 합쳐진다면 구글의 e커머스 확장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구글 쇼핑 검색 화면

◆구글의 e커머스 확장…‘유튜브’로 날개 다나

쇼핑링크가 국내 유튜브 서비스에도 적용되면 파급력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구글은 지난해부터 국내 사용자 일부에게 ‘구글 쇼핑’의 시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구글 쇼핑에는 CJ·GS·신세계 등 대형 유통사를 비롯해 위메프·인터파크 등 전자상거래 전문기업도 입점해 있다.

국내 e커머스 시장에서는 구글이 국내에서 본격적으로 쇼핑 사업을 벌이더라도 파급력이 크지 않을 거라는 예측이 지배적이었다. 이미 국내 기업들이 시장을 선점한 덕분이다.

현재 한국 e커머스 시장에서는 월평균 거래액 1조 2,000억 원대의 네이버 쇼핑이 1위를 지키고 있고, 11번가나 G마켓 등 오픈마켓 사업자들도 앞다퉈 출혈경쟁을 벌이고 있어 구글 쇼핑의 영향력이 제한될 거라는 시각이다.

하지만 쇼핑 광고가 유튜브에도 적용된다면 상황은 급변한다. 나스미디어가 발표한 '2019 인터넷 이용자 조사'에 따르면 유튜브 이용자 중 유튜브를 검색 창구로 이용하는 사람의 비율은 전체의 60%에 달한다. 미래 잠재고객으로 꼽히는 10대 인터넷 이용자 중 7명은 유튜브를 통해 검색할 만큼 영향력이 절대적이다.

구글은 쇼핑링크를 통해 수많은 잠재 고객과 사용자에게 유튜브를 쇼핑 정보를 제공하는 쇼핑 플랫폼으로 확장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인스타그램, 앱 내 결제 시스템 도입 계획


국내 월간 사용자가 1,000만명에 달하는 SNS, 인스타그램은 앱 안에서 결제 시스템을 도입하며 쇼핑 플랫폼으로의 전환을 선언했다.

짐 스콰이어스 인스타그램 부사장은 7일 기자간담회에서 “한국 이용자들에게 인스타그램은 자신만의 개성을 표현하고 관심사를 탐색하는 플랫폼인 동시에 브랜드와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쇼핑을 즐기는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스타그램은 지난해 한국에 ‘쇼핑태그’를 도입했다. 인스타그램 사진 속 옷이나 제품에 달린 쇼핑태그를 누르면 제품 정보를 확인할 수 있고, 상품을 판매하는 웹사이트로 이동해 구매까지 가능한 서비스다.

올해 인스타그램은 앱 내에서 자체적으로 결제까지 가능한 '체크아웃' 기능을 미국 지역에서 시작했다. 정확한 도입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지만 곧 한국에서도 결제 기능을 사용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인스타그램은 소셜미디어의 파급력을 바탕으로 쇼핑 플랫폼으로 변화하고 있다. 게다가 효과적인 마케팅 수단으로 수십만의 구독자를 보유한 ‘인플루언서’까지 갖췄다.

실제로 인스타그램 한국 이용자 2,000명을 조사한 결과 이용자의 92%가 인스타그램에서 새 상품을 접하고 구매 관련 활동을 취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튜브와 인스타그램이 본격적인 쇼핑 플랫폼으로 자리잡는다면 국내 e커머스업계의 경쟁 구도에도 지각변동이 예상된다.



고장석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고장석기자

broken@mtn.co.kr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겠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