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글로벌이슈 2019]수출감소·생산기지 축소…경제 위기 직면한 대한민국, 아세안에서 활로 찾는다

김용래 산업통상자원부 통상차관보 "아세안, 불확실성 직면한 한국경제 활로 될 것"
생산기지이자 소비시장으로 역할 기대…신남방정책 중심 다양한 지원책 강구

머니투데이방송 박경민 기자pkm@mtn.co.kr2019/05/22 11:56

미국과 중국의 무역분쟁이 전 세계 경제를 뒤흔들고 있다. 특히 두 국가에 대한 무역의존도가 약 35%나 되는 우리나라는 그 거센 파도에 직면하고 있다.

G2로서 세계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지대한 미국과 중국의 갈등은 우리나라의 수출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원료를 수입해 다시 수출하는 국내 주요 산업의 피해도 점점 커지고 있다.

김용래 산업통상자원부 통상차관보가 22일 오전 서울 용산구 드래곤시티에서 열린 머니투데이방송(MTN) 주최 글로벌이슈2019 'NEW ASIAN NEW OPPORTUNITY'에서 '정부의 신남방정책 경제협력 방안'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아세안(ASEAN)은 이러한 우리나라 경제의 활로를 뚫어줄 수 있는 대안으로 평가된다.

22일 서울 용산 드래곤시티에서 열린 ‘글로벌이슈 2019’에서 김용래 산업통상자원부 통상차관보는 우리 정부의 ‘신남방정책’을 소개하며 “미중 무역분쟁으로 글로벌 밸류체인이 흔들리는 상황에서 우리나라는 수출감소와 제조기지 축소라는 위기에 직면하고 있다”며 “아세안은 우리 기업의 진출을 통한 생산기지로서의 역할은 물론 소비시장의 역할을 할 수 있는 잠재력을 가졌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전략을 극대화시키기 위해 우리 정부는 신남방정책을 적극적으로 펼치고 있다. 아세안과 인도 등과 관계를 미국, 중국, 일본, 러시아 등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다.

특히 경제적 관계는 물론 사람과 평화, 번영 공동체를 만들겠다는 것이 신남방정책 구성의 골자다.

그 일환으로 정부는 한국과 신남방국가 간 FTA 네트워크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이미 한-아세안 FTA가 체결된 상태지만 아세안이 하나의 나라가 아니라 10개국 각각의 특성을 가지고 있는만큼 개별국가와 추가적인 FTA도 협의중이다.

특히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 필리핀 등 3개국은 올해 FTA 체결을 목표로 협상을 준비하고 있다. 수출지역과 교역 상대국을 다변화함으로써 신남방정책의 효과를 높인다는 계획이다.

김 차관보는 각각 특성과 산업발전단계가 다른 아세안 10개 국가에 맞춘 산업기술협력을 늘리겠다는 계획도 전했다.

새로운 산업정책을 연이어 발표하고 있는 아세안 각국의 산업정책에 맞춰 협력을 늘림으로써 파트너 국가로서 자리매김하겠다는 전략이다.

거대한 시장이자 생산기지로서 아세안의 가치를 향상시키기 위한 정부 차원의 지원도 늘릴 계획이다.

현지 생산거점 확대를 통해 기업 신규진출 확대를 유도하는 정책이 대표적이다.

김 차관보는 “특히 중소기업 안착기반 마련을 위해 전용산업단지를 조성할 계획”이라며 “정보채널 등 다양한 네트워크를 구성, 운영함으로써 현지에 진출한 기업 애로사항을 해소하는데도 힘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한류박람회 확대 개최, 한류타운 조성 등 K-POP을 비롯해 화장품이나 김치, 떡볶이 등 아세안 시장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한류와 연계한 협력기회 발굴도 추진하고 있다.

김 차관보는 “한류와 할랄산업을 연계하는 등 문화적 부분에서 통합을 통해 경제 활로를 찾을 수 있는 부분이 많다”며 “아세안과 함께 하는 미래를 위한 다양한 지원책을 지속적으로 강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경민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박경민기자

pkm@mtn.co.kr

검이불루 화이불치(儉而不陋 華而不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