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KT, 5G 스마트팩토리 사업 박차… 통합관제 시스템 첫 공개

기업전용 5G, 에지 클라우드 등 기능 고도화... 스마트팩토리 상품 3분기 출시 예정

머니투데이방송 이명재 기자leemj@mtn.co.kr2019/05/30 14:12



KT가 5G 핵심 서비스인 스마트팩토리 사업을 확대하기 위해 5G와 ICT 융합을 적극 활용하고 파트너사들과 공동 R&D에 박차를 가한다.

KT는 30일 파트너사업자인 현대중공업지주, 코그넥스, 텔스타홈멜, 유도그룹과 함께 개방형 혁신을 통한 5G 스마트팩토리 추진전략을 발표했다.


지난해 KT경제경영연구소에 따르면 오는 2030년 5G는 제조업에서 15조6,000억원의 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전망된다.


따라서 KT는 5G를 기반으로 한 5대 B2B 영역에 스마트팩토리를 포함시키고 관련 솔루션, 서비스 개발에 한창이다.


먼저 5G 규격 표준화를 이끈 경험을 바탕으로 5G 스마트팩토리에서 '산업용 5G 통신' 표준화를 선도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다양한 적용사례에서 실증 데이터를 분석한 자료를 국제규격 표준화기구인 3GPP에 제출할 계획이다.


세계 최초로 선보인 '기업전용 5G'를 통해 데이터 보안성과 속도를 높인 스마트팩토리 신규 상품도 올 3분기 내놓는다. 기업전용 5G는 별도 네트워크 장비를 통해 일반 가입자망과 기업 내부망을 분리하는 방식으로 보안을 강화했다.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에너지, 보안 등 KT가 보유한 ICT 솔루션을 융합한 상품도 곧 선보인다.


KT가 보유한 '에지 클라우드'를 바탕으로 산업 데이터 저장 및 분석, 에지 컴퓨팅, 블록체인 기반 강력한 링크 보안, 장애복구 등 제조업 특화 기능을 제공할 예정이다.


스마트팩토리를 통합 관제하는 '팩토리메이커스(FactoryMakers)'도 처음으로 공개했다.


표준화된 사용환경을 제공하는 등 쉽고 빠르게 공장 장비들과 플랫폼을 연결할 수 있고 공장 밖 원격지에서 관제, 운용이 가능하다.


KT는 유무선 네트워크 통합 관제 역량을 바탕으로 해당 공장의 장애 원인을 실시간으로 분석하고 원격 복구를 담당하게 된다.


파트너사와 협력을 통해 지속적으로 스마트팩토리 상품의 완성도를 높이는 한편 제조사별 특성에 맞춰 5G 오픈랩을 기반으로 5G 개발 및 교육 환경도 제공하기로 했다.


이용규 KT 5G플랫폼개발단장은 "일부 대기업을 제외하고 국내 제조업의 경쟁력이 부족한 가운데 5G는 경쟁력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 디딤돌이 될 것"이라며 "산업용 5G 규격을 제안하는 등 스마트팩토리 산업, 5G B2B 플랫폼 확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명재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이명재기자

leemj@mtn.co.kr

일신우일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