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베리굿 조현, 계속되는 의상 논란에 심경고백 “성별 떠나 모두 존중해야 한다 생각”

머니투데이방송 백승기 이슈팀 기자2019/06/18 14:53



베리굿 조현이 의상 논란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18일 조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는 연예인을 할 수 있다는 사실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항상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저 역시도 사람인지라 비난과 응원에 감정도, 생각도 휘둘리는 대한민국 평범한 여자입니다”라고 적었다.

이어 “가끔씩 거울을 보며 제 자신을 한심하게 생각하기도 하고 이 현실을 받아들여야하나 생각하기도 합니다. 여러 가지 복잡한 감정들이 섞이고 섞여 버티기 힘들어도 제 스스로 응원하며 이겨내고 있답니다. 여러분의 따뜻한 응원에 저도 모르게 눈물이 흐르네요.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습니다”라며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러면서 조현은 “작품을 위해 방송을 위해 완벽하진 않지만 최선을 다해 노력하여 임하고 있습니다. 성별을 떠나 모두가 각자 다른 환경에서 자랐고 생각 또한 다르기 때문에 모든 사람을 존중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저와 동시대에 살아가고 있는 모든 사람들을 사랑합니다”라고 밝혔다.

끝으로 조현은 “모두 건강이 허락하는 한 하고 싶은 일들을 하며 행복하고 좋은날들을 보내며 서로 서로를 돕고 돕는 관계로 한 번뿐인 인생을 함께 살아갔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응원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리고 사랑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조현은 지난 17일 오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에스플렉스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게임돌림픽 2019 : 골든카드' 레드카펫 행사에 참석, 리그오브레전드 속 캐릭터 아리 코스프레로 선정선 논란에 휩싸였다.

소속사 측은 “주최 측에서 미리 준비해둔 의상”이라며 “게임 관련 행사라 게임 캐릭터 의상을 그대로 입었고, 조현도 평소 게임을 좋아해서 이번에 많은 준비를 했다”고 해명했다.

(사진:뉴스1/조현 인스타그램)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