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VM웨어, AWS와 손잡고 韓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서비스 시작

데이터센터에서 클라우드까지 일관된 인프라 운영 환경 제공

머니투데이방송 고장석 기자broken@mtn.co.kr2019/06/18 16:30

가상화 소프트웨어 기업 VM웨어(VMware)가 아마존웹서비스(AWS)와 손잡고 한국에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서비스를 시작한다.

VM웨어는 18일 AWS 아태지역 서울 리전 내 'VMware Cloud on AWS'의 서비스 시작을 발표했다. VMware Cloud on AWS는 AWS 클라우드 상에 VMware의 엔터프라이즈급 '소프트웨어 정의 데이터 센터(SDDC)'를 구현한다. SDDC는 데이터센터의 모든 자원이 가상화되고, 사람의 개입없이 소프트웨어 조작만으로 자동 제어 관리되는 데이터센터를 말한다.

데이비드 베이트 VM웨어 아태 클라우드 총괄 부사장(왼쪽)과 전인호 VM웨어코리아 사장

VMware Cloud on AWS는 기업이 자체 서버를 갖춘 '온프레미스'와 동일한 환경을 클라우드에 구축해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그동안 VM웨어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하려면 해외 데이터센터를 경유해야 해 정보보호·데이터 주권이 중요한 업계에서 사용하기가 쉽지 않았다.

이번 발표로 기업들은 AWS 서울 리전에 국내 데이터를 보관하며 VM웨어의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전인호 VM웨어코리아 사장은 "가장 발전되고 검증된 솔루션들을 이제 한국에서도 쓸 수 있다"며 "VM웨어의 클라우드는 완전히 분리된 환경을 묶어서 지원할 수 있는 서비스"라고 설명했다.

VM웨어 측에 따르면 VMware Cloud on AWS의 용도는 ▲클라우드 이전 ▲데이터센터 확장 ▲재해 복구 등이 일반적이다. 이은주 삼성SDS 클라우드사업팀장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도입하려는 기업들이 VM웨어의 국내 클라우드 서비스에 많은 관심을 두고 있다"며, "삼성SDS는 고객의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전환을 위해 이미 VMware Cloud on AWS의 기술 검증과 서비스 준비를 마쳤다"고 밝혔다.

호주 빅토리아주 정부의 IT 운영기관 CENITEX도 최근 3만 5,000여 명의 공무원이 사용하는 IT시스템에 VM웨어의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도입했다. 업무 일부는 온프레미스에서, 일부는 클라우드에서 운용되지만 VMware Cloud on AWS가 두 환경을 호환성 있게 묶어주는 역할을 했다.

데이비드 베이트 VM웨어 아태지역 클라우드 총괄 부사장은 "VM웨어는 전 세계 120개국 4,200곳의 클라우드 파트너사를 가지고 있다"며 "온프레미스에서 축적한 경험을 확장시켜 한국 기업들이 빠른 속도로 혁신하고 새로운 아이디어와 경험을 얻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장석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고장석기자

broken@mtn.co.kr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겠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