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12년만에 동시분양 파주운정신도시, 1순위 청약 모두 미달

3기 신도시 창릉 후폭풍 피하지 못해

머니투데이방송 김민환 기자rhyme12@mtn.co.kr2019/06/20 09:56



12년여 만에 경기 파주운정신도시에서 3개 건설사가 동시분양에 나섰지만 3기신도시 후폭풍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20일 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에 따르면 지난 19일 1순위 청약이 진행된 대우건설의 '운정신도시 파크 푸르지오', 중흥건설의 '중흥S-클래스', 대방건설의 '운정신도시 대방노블랜드' 등 세 개 단지 모두 청약이 미달됐다.

'운정신도시 파크 푸르지오'는 전체 680가구 모집에 257명이 청약해 가장 부진했다.

전용면적 59~84㎡ 6개 주택형 가운데 1순위 마감된 곳은 없었다.

전용 59㎡A는 85가구 모집에 60명, 59㎡B는 100가구 모집에 32명, 59㎡C는 99가구 모집에 40명, 84㎡A는 150가구 모집에 34명, 84㎡B는 74가구 모집에 9명, 84㎡C는 172가구 모집에 82명이 청약했다.

'중흥S-클래스'는 1157가구 모집에 1314명이 청약해 역시 미달됐다.

5개 주택형 중 두 곳만 1순위 청약이 마감됐다.

59㎡A는 423가구 모집에 721명, 59㎡B는 36가구 모집에 32명, 84㎡A는 517가구 모집에 517명, ‭84㎡B는 89가구 모집에 24명, 84㎡C는 92가구 모집에 20명이 신청했다.

'운정신도시 대방노블랜드'는 690가구 모집에 1025명이 몰려 1순위 청약을 완료해 세 개 단지 중 상대적으로 나은 성적을 냈다.

규모가 작은 59㎡A는 62가구를 모집했는데 415명이 신청해 인기가 가장 높았다.

59㎡B는 88가구 모집에 148명, 84㎡A는 73가구 모집에 226명, 84㎡B는 126가구 모집에 82명, 84㎡C는 184가구 모집에 106명이 청약하며 규모가 가장 작은 3개 타입만 마감됐다.

한편 이번 동시분양에는 세 개 건설사가 총 2,729 가구를 공급했다.

운정3지구는 2023년 개통 예정인 GTX-A노선(수도권광역급행철도) 운정역과 가깝고 분양가 상한제가 적용돼 분양 전 큰 주목을 받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번 1순위 청약 미달을 두고 3기 신도시로 추가 지정된 고양 창릉지구의 영향을 피하지는 못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김민환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