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GS건설, 무지개아파트 재건축 '서초그랑자이' 28일 견본주택 오픈

머니투데이방송 김현이 기자aoa@mtn.co.kr2019/06/25 10:33

서초그랑자이 스카이큐브 <사진=GS건설>

GS건설은 오는 28일 '서초그랑자이' 견본주택을 열고 분양에 들어간다고 25일 밝혔다.

서울 서초구 서초동 1335번지 일대에 들어서는 서초그랑자이는 지하 4층~지상 최고 35층 9개동 총 1,446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이 가운데 일반분양 몫은 전용면적 59~119㎡ 174가구로, 전용면적별로는 △59㎡B 75가구 △59㎡C 13가구 △74㎡A 19가구 △74㎡B 63가구 △84㎡B 1가구 △100㎡A 1가구 △100㎡B 1가구 △119㎡ 1가구 등이다.

서초그랑자이는 서울시 '우수 디자인 인증'을 받아 인근 다른 아파트보다 발코니 면적에 인센티브를 받았다. 확장할 경우 더 넓은 실내 공간을 확보할 수 있다.

대지 모양도 사각형이어서 동마다 채광과 통풍이 좋고 동간 거리가 넓다. 평면은 수요자 선호도가 높은 4베이 판상형 중심으로 이뤄졌다.

단지 외벽은 페인트가 아닌 유리 마감 방식의 '커튼월룩'으로 설계된다.

단지 중앙에는 축구장 2.5배 크기의 중앙광장인 '그랑파크'가 조성되며, 테마 정원과 북카페, 단지와 청계산을 연결하는 산책로 등이 조성된다.

채소를 가꿀 수 있는 '자이팜 가든(텃밭)'과 어린이 놀이터 3개소, 유아놀이터 등도 들어선다.

커뮤니티 시설인 자이안 센터에는 피트니스 센터, 골프연습장, 숲을 조망할 수 있는 수영장과 사우나 시설을 갖췄다.

출입구에는 2개층 높이의 로비 공간이 제공되며, 차량을 기다리거나 이웃과 담소를 나눌 수 있는 공간으로 활용할 수 있다. 일부 동 최상층에는 야경을 감상할 수 있는 '스카이 큐브'가 마련된다.

입주민의 편리한 생활과 안전을 위한 최첨단 시설도 적용된다. 스마트폰에 '자이 앱'을 설치하면 외출해서도 조명·난방·가스 제어가 가능하며, 자이 원패스 카드나 스마트폰으로 공동현관 문 열림과 엘리베이터 호출도 가능하다.

200만 화소급 CCTV와 승강기 방범 핸드레일, 1~2층 적외선 감지기 등 첨단 보안 방범·보안 시스템과 에너지 절감 시스템이 적용된다.

지하 창고가 제공되며 주차공간은 광폭으로 설계된다.

이 단지 일대는 향후 5,000가구 규모의 신축 주거단지로 변신 중이다. 바로 옆에는 지난해 분양해 청약 1순위에서만 41.69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래미안 리더스원' 공사가 한창 진행 중이고, 인근 신동아1,2차 아파트는 재건축을 위해 이주하고 있다.

단지에서 서울 지하철 2호선과 신분당선 환승역인 강남역과 3호선 양재역을 이용할 수 있고, 효령로·서운로 등을 통해 이동할 수 있다.

강남대로·서초대로를 다니는 버스 이용이 편리하며, 경부고속도로 서초 나들목도 가까워 수도권 외곽으로 빠르게 이동할 수 있다.

서초고·양재고·서울고·은광여고 등이 인근에 있는 8학군 지역에 속하며, 서이초·서운중 등은 걸어서 통학 할 수 있다.

대치동 학원가와도 가깝다. 신세계백화점(강남점), 이마트(역삼점) 등 쇼핑 시설도 가까이 있고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강남세브란스병원 등의 의료시설도 인접해 있다.

이창엽 GS건설 분양소장은 "서초그랑자이는 교통, 교육 등 강남에서도 최고 입지여건을 갖춘 곳인 데다 아파트 외관에서부터 단지 내 조경, 커뮤니티시설, 내부 마감재 등 GS건설의 기술력과 노하우를 총 동원한 강남의 명품 아파트"라고 설명했다.

견본주택은 강남구 대치동983-5번지 자이갤러리 내 마련되며, 입주는 2021년 6월 예정이다.

김현이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김현이기자

aoa@mtn.co.kr

여러분의 사연이나 궁금증을 메일로 보내주세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