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트럼프 "中 추가관세 중단...美 기업들 화웨이 제품 공급도 허용"

머니투데이방송 김이슬 기자iseul@mtn.co.kr2019/06/29 17:0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9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무역담판 이후 "중국에 추가 관세를 부과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화웨이 문제와 관련해선 협상 여부에 따라 결정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면서도 "미국 기업들은 화웨이에 제품 공급을 계속 할수 있다"고 했다.

이날 블룸버그통신, CNN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틀간 일본 오사카에서 열린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폐막 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시 주석과의 만남이 "아주 좋은 만남이었다"면서 "무역협상을 재개하고, 적어도 협상이 유지되는한 3500억달러 규모의 새로운 관세 부과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중국은 우리와 상의해 위대한 미 중서부 지역 농부들에게 돈을 쓸 것"이라면서 "중국은 엄청난 규모의 농산품을 곧, 그리고 즉시 구매할 것"이라고 했다.

화웨이 제재 문제에 대해선 "복잡한 상황"이라면서 "이 문제는 마지막까지 남겨두고, 무역협상이 어떻게 가는지 지켜보자"고 했다.

아울러 미국 기업들의 화웨이 부품 공급은 다시 해제할 뜻도 내비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기업들은 그들의 장비를 팔 수 있을 것"이라면서 "우리는 그들이 화웨이에 판매토록 허가할 것"이라고 했다.

이날 낮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은 한시간 넘게 무역문제를 놓고 회담에 돌입했다. 회담 직후 트럼프 대통령은 "예상보다 매우, 매우 좋은 만남이었다"면서 "우리는 다시 본 궤도에 올라왔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회담 시작 시 주석에게 브리핑을 통해 일부 합의 형태를 담보할 방안에 대해 논했다. 그러면서 "역사적인 무역 합의를 이룰 수도 있다"며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그는 "매우 생산적인 만남이 될 것이고, 우리는 진짜 기념비적인 무언가를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시 주석은 "미국과 중국 관계가 "협력과 진실성을 갖고 나아가길 바란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1971년 미국과 중국 '핑퐁외교'를 기억하느냐고 언급했다.

시 주석은 "40년전인 1971년 이 회담장에서 100km 넘게 떨어진 나고야에서 열린 제31회 세계탁구선수권대회에 중국과 미국이 참가했다"면서 "그곳의 작은 공이 세계 역사에 큰 역할을 했다. 그것이 '핑퐁외교'의 시작"이라고 했다.

당시 탁구대회를 계기로 1년뒤인 1972년 리처드 닉슨 미국 대통령과 마오쩌둥 중국 국가주석은 베이징에서 만남을 갖고 미중 수교의 물꼬를 트는 계기를 마련하게 된다. 시 주석은 이번 회담을 통해 '핑퐁외교'와 같은 관계의 반전 계기를 만들자는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오사카 영빈관 만찬장에서 시 주석과 무역협상과 화웨이 문제 등을 논의한 뒤 "어젯밤에 사실상 많은 것이 이뤄졌다"고 밝히며 기대감을 높이기도 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합의할 수 있는지는 시간이 말해줄 것"이라면서 "시 주석과 매우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했다.


김이슬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