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LG유플러스, 5G로 어디서나 즐기는 클라우드 'VR게임' 진출

직영점에 연내 90여개 5G클라우드 VR게임 체험존 마련
클라우드 VR게임 생태계 구축을 위해 롯데월드, 카카오VX와 공동 기술 및 콘텐츠 제휴 협력

머니투데이방송 김예람 기자yeahram@mtn.co.kr2019/07/02 11:00



LG유플러스가 5G 기반의 클라우드 VR게임을 세계에서 처음 선보인다.

LG유플러스 2일 서울 용산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5G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클라우드 VR게임 시장에 본격 진출한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카카오VX, 롯데월드와도 전략적으로 협력한다. 연말까지 5G 기반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 인프라 확대와 유명 콘텐츠 소싱 및 제작 등을 추진하고, VR 게임의 선순환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서다

또 클라우드 VR게임 체험 확대를 위해 이달부터 서울 용산과 마곡사옥 및 전국 90여 곳의 유통매장에 5G클라우드 VR 게임 체험존을 설치한다.

김준형 LG유플러스 5G서비스추진그룹장은 “지난 달 세계 최초의 4K 3D AR 콘텐츠 서비스 계획을 밝힌 지, 한 달 만에 세계최초의 클라우드 VR 게임을 선보일 수 있게 됐다”며 “LG유플러스만의 초저지연을 보장하는 5G 네트워크 운영 기술과 솔루션을바탕으로 AR과 VR부문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콘텐츠를 고객에게제공해 5G 리더십을 더욱 강화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클라우드 VR게임은 매번 게임 실행을 위해 PC 및 게임 구동, 케이블 연결과 디바이스 설치 등의 복잡한 과정을 거치지 않아도 된다. 실제 게임을 클라우드 서버에서 실행하기 때문에 5G 네트워크가 구축된 곳이면 언제든 고사양의 VR게임을 스트리밍으로 즐길 수 있다.

특히 VR게임특성상 HMD(Head Mounted Display)단말 성능에 대한 의존도가 높지만, 5G 네트워크 기반의 클라우드 서비스가 가능해지면 단말 성능에 상관없이 저사양의 기기에서도 고품질의 콘텐츠를스트리밍 방식으로 즐길 수 있게 된다.

LG유플러스의 5G 클라우드 VR게임은 고성능PC와 케이블 등을 구매, 설치 하지 않아도 무선 HMD만으로고사양의 6DoF 실감형 게임을 스트리밍으로 즐길 수 있다. 공간 제약 없이 언제 어디서나 무선으로 플레이가 가능한 새로운 포맷의 VR 게임을 선보이게 된다.

국내외 유명 VR 게임을 엄선하여 제공, 고객이 손쉽게 선택하여 즐길 수 있는 구독형 서비스 모델도 있다.

LG유플러스는 온라인 디지털 게임플랫폼 스팀(store.steampowered.com)의 PC VR게임 및 인기 VR콘솔 게임 10여 종을 먼저 제공하고, 8월말 20여종 이상으로 확대 서비스할 계획이다.

먼저 제공하는 게임은 아리조나션샤인, 카운터파이트, 사이렌토, 스페이스채널5, 인투더리듬, 모탈블리츠 등이다. 또 롯데월드, 카카오VX와 기술 및 콘텐츠 제휴를 통해다양한 연령층이 모두 즐길 수 있는 장르의 VR콘텐츠를 확보해 8월까지 약 20여종으로 확대한다.

롯데월드와의 제휴로 LG유플러스 고객은 롯데월드 내에서운영하는 인기 콘텐츠인 ‘어크로스 다크’, ‘후렌치레볼루션2’와 같은 콘텐츠를 VR로 장소의 제약 없이 즐길수 있게 된다.

카카오VX는 스크린골프 서비스를 시작으로 올해 ‘카카오골프예약’과 ‘카카오프렌즈 골프’를 출시하며, 스포츠와 IT기술을 접목하며 사업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VR콘텐츠는 지난 2017년 ‘VR골프 온라인’을 개발했으며, 내년 하반기를 목표로 카카오프렌즈 IP를 기반으로 한 ‘테마파크 컨셉 게임’을 준비 중에 있다.


LG유플러스는 또 연말까지 전국 90여개의 직영점에 5G클라우드 VR게임 체험존을 설치해 고객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한다.

김예람기자

yeahram@mtn.co.kr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복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