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통합검색

MTN 사이트 메뉴

엠티엔더블유로 이동

현대모비스, '졸음운전부터 주의분산까지 막는다'

'운전자 부주의 경보시스템' 개발
2021년부터 국내 주요 중대형 상용차종 도입
버스와 승용부문으로도 확대

머니투데이방송 조은아 기자echo@mtn.co.kr2019/07/14 10:45

현대모비스가 운전자의 얼굴을 알아보고 시선 추적까지 가능한 '운전자 부주의 경보시스템' 개발에 성공했다고 14일 밝혔다.

현대모비스는 개발한 최첨단 안면인식 시스템(DSW·Driver State Warning system)은 차량 실내에 장착된 적외선 카메라를 이용해 운전자의 안면을 인식하고 졸음운전, 주의분산, 피로누적 등으로 인한 부주의 운전을 파악하는 최첨단 기술이다.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운전자 부주의 경보시스템. /사진=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는 해당 시스템을 2021년부터 국내 주요 중대형 상용차종에 국내 최초로 양산 공급한 후 버스와 승용부문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일부 고급차와 상용차종에 적용됐던 기존 경보시스템은 운전자의 얼굴 방향과 눈 감김 정도만 인지하는 수준이었다.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시스템은 눈·코·입·귀 등 특징점을 통한 운전자 식별과 동공인식을 통한 시선추적까지 가능하다.

실내 카메라가 추출한 운전자 상태 정보를 차속, 변속, 핸들링 등 차량의 샤시 정보와 융합 분석하는데 성공하면서 한층 높은 수준의 신뢰성을 확보했다. 또한 운전자 부주의에 따른 차선이탈, 차선침범 위험 등을 판단해 클러스터 표시와 경보음, 진동 등으로 운전자의 주의를 환기시켜 사고를 예방한다.

해당 시스템의 운전자 식별 기능은 다수의 운전자를 등록할 수 있어 현대모비스는 시트와 미러 자동 조절 등 개인화 기능과 연동도 검토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올 초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한 글로벌 스타트업인 딥글린트(Deep Glint)와 해당 시스템의 핵심 알고리즘을 고도화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딥글린트사의 안면인식 및 분석 시스템은 50m 거리에서 1초 내에 10억명 중 1명의 얼굴을 판별해낼 수 있을 정도로 빠르고 정확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현대모비스는 운전자인식기술에 딥러닝을 접목, 영상 기반의 모션분석과 생체인증 수준으로 발전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심박측정, 음성인식 등을 통해 탑승자의 생체리듬을 측정하는 것은 물론 스트레스 정도와 음주 여부를 파악하는 등 탑승자 센싱 기술을 고도화 하는 차원이다.

현대모비스는 여기에 자동제동, 조향 등 샤시제어 기술을 연동시켜 심정지 등 응급 상황에서 자동차 스스로 갓길에 정차하고 긴급구조를 요청하는 등 한시적 자율주행이 가능한 수준의 기술도 2021년 안에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장재호 현대모비스 EE(Electrical & Electronics) 연구소장(전무)은 "운전자 부주의 경보시스템 등 탑승자 센싱 기술은 자동차가 운전자를 인식하고 이해해 능동적으로 대응하도록 돕는 의미에서 완전 자율주행을 위해 필수"라며 "앞으로 버스와 승용차종에도 확대해 차별화된 경쟁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조은아 머니투데이방송 MTN 기자

조은아기자

echo@mtn.co.kr

IT업계 전반을 취재합니다. 세상의 기술(技術)을 기술(記述)하겠습니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머니투데이방송의 기사에 대해 반론·정정·추후 보도를 청구하실 분은 아래의 연락처로 연락주시길 바랍니다.

고충처리인 : 콘텐츠총괄부장02)2077-6288

<저작권자 ⓒ "부자되는 좋은습관 대한민국 경제채널 머니투데이방송 MTN">

copyright

주소 : 서울시 영등포구 의사당대로 82, 5층 (여의도동)l대표이사ㆍ발행인 : 유승호l편집인 : 정미경l등록번호 : 서울 아01083
사업자등록번호 : 107-86-00057l등록일 : 2010-01-05l제호 : MTN(엠티엔)l발행일 : 2010-01-05l개인정보관리ㆍ청소년보호책임자 : 디지털기획부장
대표전화 : 웹 02-2077-6200, 전문가방송 1899-1087, TV방송관련 02) 2077-6221~3, 온라인광고 02) 2077-6376l팩스 : 02) 2077-6300~6301

머니투데이방송 로고